‘창립 10주년’ 삼성웰스토리 “해외 매출 10년 내 30%로 키운다”

중앙일보

입력

지난 1일 경기 성남 분당 본사에서 열린 삼성웰스토리 창립 10주년 기념 비전 선포식에서 정해린 사장이 새로운 기업 비전을 설명하고 있다. 사진 삼성웰스토리

지난 1일 경기 성남 분당 본사에서 열린 삼성웰스토리 창립 10주년 기념 비전 선포식에서 정해린 사장이 새로운 기업 비전을 설명하고 있다. 사진 삼성웰스토리

단체급식·식자재 유통 전문기업인 삼성웰스토리가 현재 전체 매출의 12% 수준인 해외 사업 매출 비중을 오는 2033년까지 30%로 높이겠다고 3일 밝혔다.

삼성웰스토리는 지난 1일 창립 10주년을 맞아 이런 내용을 핵심으로 하는 ‘글로벌 식음 솔루션 리더’라는 새로운 기업 비전을 선포했다. 이 회사는 2014년 매출 1조6127억원을 달성한 이후 연평균 6.6%의 성장률을 기록했으며 올해 2조9000억원대 매출을 올릴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단체급식 사업은 삼성에버랜드의 식음사업부 시절인 2012년부터 시장 점유율 1위를 유지하고 있으며, 식자재 유통 사업은 매년 16%의 높은 성장률을 바탕으로 지난해 최초로 매출 1조원을 돌파했다.

해외 사업에서도 지난해 기준 매출 3206억원으로 업계 1위를 유지하고 있다. 2012년 중국에 이어 2014년 베트남에 진출한 이후 현지 단체급식 시장에서는 점유율 1위에 올랐다. 이처럼 중국과 베트남에서 확보한 역량을 바탕으로 글로벌 사업을 확대할 계획이다. 식자재 유통 사업은 내년부터 한국과 제3국 간의 식자재 수출입을 중개하는 글로벌 식자재 유통을 본격화한다. 미국과 유럽 등을 중심으로 해외 급식 사업 신규 진출을 검토한다.

지난 1일 경기 성남 분당 본사에서 열린 삼성웰스토리 기업 비전 선포식 현장에서 정해린 사장을 비롯한 임직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삼성웰스토리

지난 1일 경기 성남 분당 본사에서 열린 삼성웰스토리 기업 비전 선포식 현장에서 정해린 사장을 비롯한 임직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삼성웰스토리

내년 상반기 베트남 현지에 완공 예정인 콜드체인(냉장유통) 물류센터를 기반으로 기존 진출 국가에서의 사업 경쟁력도 강화한다. 삼성웰스토리 측은 “이를 통해 현재 전체 매출의 12%를 차지하는 해외 사업 매출 비중을 30%로 높여 국내를 넘어서는 글로벌 기업화를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사업 전반에 걸친 식음 솔루션 비즈니스도 더욱 강화한다. 급식 사업에서는 빠르게 변화하는 식음 트렌드와 푸드테크 발전에 발맞춰 개인화‧지능화‧자동화한 형태로 식음 서비스를 제공하고 건강 분석과 코칭 서비스를 기반으로 한 헬스케어 솔루션을 제시한다.

이를 위해 빅데이터와 푸드테크 분야에 지속해 투자하고,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도 가속할 방침이다. 내년 충남 아산에 완공 예정인 센트럴키친(중앙집중식 조리시설)을 시작으로 상품 개발 및 물류 시스템, 운영 모델도 개선할 방침이다. 창립 10주년을 맞아 식음 밸류체인(가치사슬) 전반에 걸친 고객의 문제를 해결하고, 식음 산업 문화를 선도하는 ‘글로벌 식음 솔루션 리더’로 진화할 것이라는 설명이다.

정해린 삼성웰스토리 사장은 “해외로 사업 영토를 확장하고 고객에게 성장 솔루션을 제시하는 새로운 기업 비전을 통해 고객과 함께 성장 선순환을 이루며 식음 산업의 새로운 문화를 만들어가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