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별동대’ 이관섭, 정책실장 승진…“물가부터 잡겠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지면보기

종합 10면

윤석열 대통령이 30일 정부 출범 570일 만에 정책실을 신설하고 용산 대통령실을 3실장 체제로 개편했다. 기존 김대기 비서실장, 조태용 국가안보실장에 이어 장관급 정책실장에 이관섭(62·행시 27회) 국정기획수석을 임명하면서다.

김영희 디자이너

김영희 디자이너

김대기 비서실장은 이날 오후 브리핑에서 신임 이관섭 정책실장 산하 경제수석에는 박춘섭(63)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 사회수석은 장상윤(53) 교육부 차관이 맡는다고 발표했다. 이날 인선을 하진 않았지만 신설하는 과학기술수석도 정책실장 산하에 편제된다. 김 비서실장 산하에 남는 정무수석은 한오섭(57) 대통령실 국정상황실장, 홍보수석은 이도운(59) 대변인이 각각 승진 임명됐다. 시민사회수석은 황상무(59) 전 KBS 기자가 발탁됐다. 이날 임명된 이관섭 실장을 제외한 새 수석들의 정식 보임일은 12월 4일이다.

이 정책실장은 서울대 경영학과 재학 중이던 1983년 행시 27회로 상공부에 입부한 뒤 에너지자원실장과 산업정책실장, 1차관을 지낸 정통 산업부 관료 출신이다. 한국수력원자력 사장으로 재직 중이던 2018년 1월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에 반발해 사장직을 던졌다.

지난해 8월 정책기획수석으로 발탁된 뒤 “탁월한 정책 기획력과 조율 능력을 발휘해 굵직한 현안을 해결해왔다”는 김대기 실장의 소개대로 대통령실 안팎에서 ‘정책 별동대’라 불렸다. 화물연대 파업과 시민단체 불법 보조금 실태 조사 등 굵직한 현안을 책임졌다. 이 실장과 오래 일한 정부 관계자는 “8월 잼버리 파행 논란 때 소방수로 투입됐는데 짜증 한 번을 안 내더라. 식수가 부족하거나 교통편이 더 필요하단 보고가 올라오면 곧바로 담당 과장과 통화해 해결했다”고 일화도 소개했다. “말단 행정 요원의 말도 끝까지 듣는다”는 것이다.

정근영 디자이너

정근영 디자이너

이 실장은 이날 “각종 경제 지표가 회복세를 보임에도, 여전히 민생은 어렵다”며 “당장 물가 안정을 최우선 과제로 모든 가용한 정책을 총동원해 물가 안정을 이뤄내겠다”고 말했다.

정책실 신설 후 이 실장이 맡았던 정책기획수석 자리는 없어졌지만, 그가 맡았던 국정기획과 정책조정, 국정과제, 국정 홍보, 국정메시지 비서관실은 정책실장 직속으로 남는다.

신임 한오섭 정무수석은 진중한 성격의 전략통이다. 학생 운동을 하다 환멸을 느낀 뒤 2000년대 중반부터 뉴라이트 운동에 투신했다. 대선 때 윤 대통령의 메시지를 조율했고, 정권 출범 뒤부터 국정상황실장을 맡았다. 한 수석은 “당과 대통령실, 국회와 대통령실 간의 소통에 소홀함이 없도록 챙겨나가겠다”고 말했다.

황상무 시민사회수석은 기자 출신으로 KBS 뉴욕 특파원과 사회부장을 지냈다. 2015~2018년 9시 뉴스 메인 앵커를 지냈다. 황 수석은 “더욱 낮고 겸허한 자세로 국민에게 다가가 경청하겠다”고 말했다. 대변인에서 승진한 이도운 홍보수석은 서울신문 정치부장, 문화일보 논설위원 출신 언론인 출신이다. 이 수석은 “더 폭넓게 소통하겠다”고 말했다.

박춘섭 경제수석은 기획재정부 예산실장과 조달청장을 지낸 정통 경제관료다. 박 수석은 “경제가 어려운 시기에 수석을 맡게 돼 막중한 책임감을 느낀다”고 말했다. 장상윤 사회수석은 1970년생으로 수석 중 가장 젊다. 장 수석은 “현장 중심으로 소통하면서 국민의 마음을 얻는 정책으로 갈등을 풀어나가겠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