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금태섭 “文 전 대통령, 조국 출마 적절한지 의견 분명히 해야”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금태섭 새로운선택 대표가 27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정치유니온 '세 번째 권력' 비전 발표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금태섭 새로운선택 대표가 27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정치유니온 '세 번째 권력' 비전 발표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새로운선택’ 창당준비위원회의 금태섭 대표가 내년 총선 출마를 시사한 조국 전 법무부 장관에 대해 민주당이 단호한 태도를 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금 대표는 27일 채널A 라디오쇼 ‘정치시그널’에 출연해 “조 전 장관이 총선에 출마하겠다는 것은 어쩔 수 없지만, 민주당에서 조국 사태에 대해서 항상 내용 없이 사과했다”며 “여기에 대해 민주당이 단호한 태도를 취해야 한다”고 말했다.

금 대표는 “정말 아쉬운 것은 문재인 전 대통령의 상징적인 조치도 필요하다고 본다”며 “문 전 대통령은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후 많은 국민의 기대를 갖고 통합의 정치를 했는데, 조국 사태를 일으킨 장본인이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그럼에도  최근까지 조국 전 장관을 만나고 하는 걸 보면 전직 대통령, 국가 원로로서 과연 아무 생각이 없으신 건가, 어떻게 이걸 두고 볼 수 있나”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조국 전 장관이야 개인의 판단이라고 하더라도 민주당의 지도부 그리고 전직 대통령이 여기에 대해 분명히 의견을 내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조국 사태가 얼마나 우리 국민을 찢어 놨나”며 “그때부터 사법부의 독립, 검찰의 독립이 뒤로 밀렸다. 양측에서 비판하지만 서초동에 피의자가 조사받고 있는데 밖에서 몇만 명씩 모여서 이런 경우는 없다”며 “여기에 대해 전직 대통령으로서 조국 신당이 만들어지면 바람직한 건지 (말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최근 새로운 선택의 곽대중 대변인이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책을 내면서 금 전 의원의 책 제목을 훔쳤다”고 주장한 부분에 대해서는 “조 전 장관의 속마음을 알 수는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한 번도 본인의 혐의에 대해 이렇다저렇다 말을 안 하고 책을 쓰고, 부인 정경심 전 동양대 교수까지 책을 썼던 데 이게 진짜 맞는 건가에 대해 생각해 봤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