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빈부격차 느껴져"…'1인당 20만원' 호텔뷔페 예약 다 찼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롯데호텔 뷔페 라세느 자료사진. 연합뉴스

롯데호텔 뷔페 라세느 자료사진. 연합뉴스

고물가로 외식 비용 부담이 커진 가운데 국내 주요 고급 호텔들이 연말 성수기를 앞두고 일제히 뷔페 가격을 인상했다. 일부 호텔의 저녁 뷔페 가격은 1인당 20만원을 넘겼다.

27일 업계에 따르면 서울 신라호텔의 더 파크뷰는 12월 1∼20일 저녁 가격을 19만5000원으로, 21∼31일 저녁 가격을 21만 5000원으로 각각 인상한다. 이는 평소 평일·주말 저녁 가격(18만5000원)보다 각각 1만원과 3만원 높은 가격이다.

신라호텔 측에 따르면 가격 인상에도 불구하고 더 파크뷰의 12월 주말 예약은 대부분 찼고 12월 평일 예약 역시 빠르게 마감되고 있다.

롯데호텔 서울의 뷔페 라세느는 12월 평일·주말 저녁 가격을 기존 18만원에서 19만원으로 1만원 올린다. 크리스마스 연휴 때인 23∼25일과 연말 30∼31일 저녁 가격은 20만5000원이다.

롯데호텔 관계자는 "식자재와 인건비 상승, 연말 특수성이 반영된 가격"이라며 "메뉴 역시 업그레이드되거나 추가된다"고 말했다.

라세느도 크리스마스 이브인 12월 24일과 크리스마스 당일인 12월 25일 예약은 대부분 마감됐다.

워커힐 호텔앤리조트는 그랜드 워커힐에서 운영하던 더뷔페를 비스타 워커힐로 확장 이전한 후 가격을 인상했다. 평일·주말 저녁 가격은 15만9000원에서 3만원 인상한 18만9000원이다.

다만 워커힐은 이번 가격 책정에 인플레이션(물가 상승)을 미리 반영한 만큼 연말을 앞두고 추가 인상을 단행하지 않을 계획이라고 밝혔다.

호텔 업계 측은 인건비와 식자재 상승으로 가격 인상이 불가피하다는 입장이지만, 호텔 뷔페 가격인 1인당 20만원을 넘기면서 4인 가족 외식시 80만원이 넘는 예산이 필요한 것은 지나치게 비싸다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

소셜미디어 엑스(X, 옛 트위터)에는 "엄마 모시고 호텔 뷔페가려고 했는데 '안 비싸냐'는 우려에 다른 적당한 가게로 변경함", "아무리 물가가 올랐다지만 호텔 뷔페 가격은 천정부지", "호텔 뷔페들 연말이랍시고 각종 이름 붙여 20만원 넘게 받네", "가족들 입맛이 다 달라 외식으로 호텔 뷔페 가는게 편했는데 이젠 못 가 아니 이 돈 주고는 안 가", "호텔 뷔페 가격에서 빈부격차가 극명하게 느껴지네" 등 의견이 개진됐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