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에펠탑 앞 'BUSAN 버스' 떴다…엑스포 발표 D-2, 재계 총력전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삼성전자가 프랑스 파리 국립 오페라 극장 '오페라 가르니에'에 선보인 삼성전자 '갤럭시 Z 플립5' 이미지와 부산엑스포 로고. 사진 삼성전자

삼성전자가 프랑스 파리 국립 오페라 극장 '오페라 가르니에'에 선보인 삼성전자 '갤럭시 Z 플립5' 이미지와 부산엑스포 로고. 사진 삼성전자

재계가 2030 세계박람회(엑스포) 개최지 결정을 앞두고 막판 총력전에 나섰다. 대기업 총수들도 제173회 국제박람회기구(BIE) 총회가 열리는 28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를 중심으로 전력을 기울였다.

삼성전자는 프랑스 입국 길목과 관광 명소 등에서 유치전을 이어가고 있다고 26일 밝혔다. 프랑스 국립 오페라극장인 오페라 가르니에의 대형 옥외광고에 갤럭시Z 플립5 이미지와 부산엑스포 로고를 선보였다. 샤를 드골 국제공항 입국장의 14개 대형 광고판에는 엑스포 유치 응원 광고를 내고 있다.

프랑스뿐 아니라 영국 런던 피커딜리 광장, 스페인 마드리드 카야오 광장 등 유럽 각지 명소에서도 대형 전광판을 통해 부산 엑스포를 알렸다.

SK어스온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지사 구성원들이 2030 부산엑스포 유치를 응원하는 모습. 사진 SK이노베이션

SK어스온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지사 구성원들이 2030 부산엑스포 유치를 응원하는 모습. 사진 SK이노베이션

SK이노베이션은 전 세계 사업장에서 부산 엑스포 유치를 염원하는 막바지 응원 메시지를 보내왔다고 밝혔다. SK이노베이션과 8개 자회사 소속 페루·베트남·말레이시아 등 9개국 사업장 임직원들은 이날 ‘SK는 자랑스럽게 부산 엑스포 유치를 지지합니다’라는 응원 문구가 쓰인 홍보물과 부산을 응원하는 사진·메시지를 보냈다. SK이노베이션 측은 “구성원들의 유치 열망이 전달돼 2030 엑스포 개최지로 부산이 선정되기를 기원한다”고 밝혔다.

현대차그룹은 현대차 아이오닉6와 기아 EV6 등 아트카 10대를 파리에 투입했다. 아트카는 지난 23일부터 루브르 박물관과 개선문 등 주요 명소와 BIE 본부, 각국 대사관 인근 등을 순회하고 있다. BIE 총회와 엑스포 유치 후보 도시의 최종 프리젠테이션을 하는 28일에는 회의장인 팔레 데 콩그레디시 주변을 집중적으로 다니면서 투표에 참여하는 각국 대표에게 부산을 적극적으로 알릴 계획이다. 아트카는 지난 세 달간 유엔 총회와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등 국제 행사가 개최된 5개국, 8개 도시를 돌며 부산을 알리기도 했다.

현대차그룹 부산엑스포 아트카가 프랑스 파리 '팔레 데 콩그레 디시' 주변을 순회하며 부산을 알리는 모습. 사진 현대차·기아

현대차그룹 부산엑스포 아트카가 프랑스 파리 '팔레 데 콩그레 디시' 주변을 순회하며 부산을 알리는 모습. 사진 현대차·기아

차준홍 기자

차준홍 기자

현대차그룹은 에펠탑 등 파리 주요 명소와 대사관 인근 지역, 테른·라데팡스 등 유동 인구 밀집 지역에 270여 개의 디지털 스크린을 설치해 부산을 알리는 옥외 영상광고도 상영하고 있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글로벌 네트워크를 활용한 교섭 활동과 함께 아트카, 스토리텔링 영상 등 차별화한 유치 지원 활동을 펼쳐왔다”고 말했다.

LG전자와 LG에너지솔루션은 지난 6일부터 파리에서 부산 엑스포 유치를 홍보하는 랩핑 버스를 운영하고 있다. 대형 이층 버스는 옆면에 부산을 홍보하는 이미지와 ‘LG는 부산의 2030 세계박람회 개최를 지지합니다’라는 문구를 담았다. LG 관계자는 “버스는 파리 외곽을 원형으로 순환하는 노선, 파리 시내 중심부에서 샤를 드골 공항과 오를리 공항을 오가는 노선을 각각 달리며 움직이는 홍보대사 역할을 해왔다”며 “28일에는 BIE 총회장을 중심으로 버스를 운행한다”고 말했다.

LG는 랩핑 버스 두 대 외에도 파리 시내버스 2028대에 부산 엑스포 유치 광고판을 게재해 운영하고 있다. 이는 전체 파리 시내에서 운행하는 버스의 3분의 1에 달한다.

LG가 운영하는 부산 엑스포 유치 홍보 버스가 프랑스 파리의 주요 명소들을 순회하는 모습. 사진 LG전자

LG가 운영하는 부산 엑스포 유치 홍보 버스가 프랑스 파리의 주요 명소들을 순회하는 모습. 사진 LG전자

롯데물산은 서울 잠심 롯데월드타워 외벽의 미디어파사드에 ‘부산 이즈 넘버 원(BUSAN IS NO.1)’이라는 응원 메시지를 송출한다. 롯데물산은 지난 9월부터 롯데월드타워 외벽에 부산엑스포 유치 기원 메시지를 띄워왔다.

롯데물산 측은 “그동안 부산은 엑스포를 유치할 준비가 됐다는 뜻을 담아 ‘부산 이즈 레디(BUSAN is Ready)’라는 문구를 선보인 데 이어 투표가 얼마 남지 않은 시점에 기호(1번)를 알리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해, 부산 이즈 넘버 원 문구를 내보내기로 한 것”이라며 “부산이 개최지 투표에서 1등을 하기를 기원하는 마음도 담았다”고 설명했다. 고 설명했다. 부산은 엑스포 개최지 투표에서 기호 1번을 배정받았다. 메시지는 일몰 이후 매시 정각에 10분간 송출된다.

롯데월드타워가 외벽 미디어파사드에 2030 부산세계박람회 막판 유치전 지원을 위한 BUSAN IS NO.1 메시지를 송출한다. 사진 롯데물산

롯데월드타워가 외벽 미디어파사드에 2030 부산세계박람회 막판 유치전 지원을 위한 BUSAN IS NO.1 메시지를 송출한다. 사진 롯데물산

재계 총수들도 막바지까지 힘을 보태는 모습이다. 최태원 SK그룹 회장은 지난달부터 BIE 본부가 있는 파리에 ‘메종 드 부산(부산의 집)’이라는 공간을 마련해 장기간 상주하며 유치 활동을 벌이고 있다. 최 회장은 최근 자신의 소셜미디어(SNS)에 “한국 정부와 여러 기업이 혼신의 힘을 다해 노력한 결과 이제는 누구도 승부를 점칠 수 없을 만큼 바짝 추격하고 있다”며 “마지막 순간까지 이곳에서 엑스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과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구광모 LG그룹 회장,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등도 파리에 집결해 막판 대규모 유치전을 펼쳤다. 정 회장은 지난 20일 떠난 파리 출장에서 별도의 일정을 잡지 않고 막판까지 가능한 많은 국가들의 관계자들을 면담하고 있다. 현대차그룹과 사업 관계가 있는 국가들의 막판 공략에 공을 들이고 있다고 알려졌다.

2030 엑스포 개최지는 28일 파리 BIE 총회에서 182개 BIE 회원국 대표의 익명 투표로 결정된다. 부산은 사우디 리야드, 이탈리아 로마와 경쟁한다. 1차 투표에서 회원국 3분의 2 이상 득표가 나오지 않으면 3위는 탈락한 뒤 1·2위가 2차 투표를 벌인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