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파리 명소 내달린다…'부산' 새긴 현대차 아트카 막판 스퍼트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현대차그룹 부산엑스포 아트카(기아 EV6)가 173차 BIE 총회가 열리는 프랑스 파리 ‘팔레 데 콩그레 디시’ 주변을 순회하며 부산을 알리고 있다. 사진 현대차그룹

현대차그룹 부산엑스포 아트카(기아 EV6)가 173차 BIE 총회가 열리는 프랑스 파리 ‘팔레 데 콩그레 디시’ 주변을 순회하며 부산을 알리고 있다. 사진 현대차그룹

현대차그룹이 오는 28일(프랑스 현지시간) ‘2030 세계박람회(엑스포)’ 개최지 선정 투표를 앞두고, 파리에서 아이오닉6와 EV6 아트카 10대를 활용해 엑스포 유치를 위한 막판 총력전에 나섰다.

26일 현대차그룹은 아트카가 지난 23일부터 프랑스 파리 루브르 박물관과 개선문 등의 주요 명소를 비롯해 국제박람회기구(BIE) 본부와 각국 대사관 인근 지역 등을 돌며 BIE 회원국 주요 인사와 파리를 찾은 전세계 관광객들을 대상으로 부산에 대한 관심과 지지를 모으고 있다고 밝혔다.

특히 28일 173차 BIE 총회일엔 개최지 선정 투표가 진행되는 만큼 회의장인 ‘팔레 데 콩그레 디시(Le Palais des Congrès d'Issy)’ 주변을 돌며 투표에 참여하는 각국 BIE 대표들에게 부산을 각인시킨다는 계획이다. 이날 총회에선 대한민국 부산과 사우디아라비아 리야드, 이탈리아 로마 등 3개 후보 도시의 최종 프레젠테이션(PT)이 진행된 후, BIE 회원국 대표들의 개최지 선정 투표가 진행된다.

현대차그룹은 지난 9월 부산엑스포에 대한 관심을 환기하고 세계인의 이목을 끌기 위해 아트카를 특별 제작했다. 차 외관에는 갈매기와 광안대교 등 부산의 주요 상징물과 ‘BUSAN is Ready’(부산은 준비됐습니다)라는 슬로건을 입체적으로 표현한 그래피티가 랩핑됐다.

특히 부산 엑스포가 ‘친환경 기술 적용을 통한 탄소 중립 엑스포’를 표방하며 다른 도시와 차별화를 추구하는 점을 고려해 아트카 모델은 모두 아이오닉 5, 아이오닉 6, EV6, 제네시스 G80 EV 등의 전기차로 만들어졌다.

현대차그룹 부산엑스포 아트카가 173차 BIE 총회가 열리는 프랑스 파리 ‘팔레 데 콩그레 디시’ 주변을 순회하며 부산을 알리고 있다. 사진 오른쪽은 기아 EV6 아트카, 왼쪽은 현대차 아이오닉 6 아트카. 사진 현대차그룹

현대차그룹 부산엑스포 아트카가 173차 BIE 총회가 열리는 프랑스 파리 ‘팔레 데 콩그레 디시’ 주변을 순회하며 부산을 알리고 있다. 사진 오른쪽은 기아 EV6 아트카, 왼쪽은 현대차 아이오닉 6 아트카. 사진 현대차그룹

앞서 현대차그룹 아트카는 최종 투표를 앞두고 세 달 간 UN총회와 G20 정상회의 등 대규모 국제회의가 개최된 도시를 중심으로 총 5개국 8개 도시를 돌며 부산을 알려왔다.

구체적으로는 지난 9월 아세안 정상회의가 열린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서 시작해 인도 뉴델리 G20 정상회의, 미국 뉴욕 UN총회, 한국 서울과 고양시, 프랑스 파리 부산엑스포 공식 심포지엄과 K-POP 콘서트, 파리 외곽 현대차그룹의 샹티이 성 BIE 대표부 초청행사, 미국 샌프란시스코 APEC 정상회의, 프랑스 파리 등을 누볐다.

 현대차그룹 아트카는 2030년 세계박람회 개최지 선정 투표를 앞두고 세 달간 UN총회와 G20 정상회의 등 대규모 국제회의가 개최된 도시를 중심으로 총 5개국 8개 도시를 돌며 부산엑스포를 알렸다. 사진 현대차그룹

현대차그룹 아트카는 2030년 세계박람회 개최지 선정 투표를 앞두고 세 달간 UN총회와 G20 정상회의 등 대규모 국제회의가 개최된 도시를 중심으로 총 5개국 8개 도시를 돌며 부산엑스포를 알렸다. 사진 현대차그룹

관련기사

이와 함께 현대차그룹은 11월 한달 동안 개선문, 에펠탑 등 파리의 주요 명소 파리 주재 각국 대사관 인근 지역, 떼흔느(Ternes), 생 라자르(Saint Lazare) 기차역 등 유동 인구 밀집 지역, 라데팡스를 비롯한 주요 상업지역 등 파리 시내 주요 지역에 위치한 270여개의 디지털 스크린을 통해 부산의 매력을 담은 디지털 옥외 영상광고를 대규모로 상영하기도 했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현대차그룹은 경영진들의 글로벌 네트워크를 활용한 현지 교섭 활동과 함께 아트카, 스토리텔링 영상 등을 통해 차별화된 부산엑스포 유치 활동을 펼쳐왔다”며 “아트카는 국제 행사 기간에 행사장 주변은 물론 행사 개최 도시의 랜드마크를 돌면서 한국과 부산을 알리는 민간 외교관 역할을 하고 있다”고 전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