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MZ 하이볼' 인기에 위스키 수입량 확 늘었다…와인은 시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서울 시내 한 대형마트에서 한 시민이 위스키를 고르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 시내 한 대형마트에서 한 시민이 위스키를 고르고 있다. 연합뉴스

MZ세대(1980∼2000년대 출생 세대)들 사이 하이볼이 인기를 얻으면서 올해 위스키 수입량이 역대 연간 최대치 기록(2002년 2만7379t)을 깰 것으로 보인다.

23일 관세청 무역통계에 따르면 올해 1∼10월 스카치·버번·라이 등 위스키류 수입량은 2만6937t(톤)으로 지난해 동기 대비 26.8% 늘었다.

위스키 수입량은 2021년 1만5662t에서 지난해 2만7038t으로 72.6% 급증했다. 올해는 사상 처음으로 3만t 선을 웃돌 것으로 예측된다.

위스키 수입이 늘어난 것은 MZ세대 사이에서 위스키에 탄산수나 토닉워터를 넣어 마시는 하이볼이 인기를 끈 것이 주요 요인으로 꼽힌다.

반면 위스키 수입액은 2억2146만달러로 1.5% 증가하는 데 그쳤다. 이를 두고 한 주류업체 관계자는 "탄산수에 타 마시는데 굳이 고가의 위스키가 필요하진 않을 것"이라며 "그러다 보니 편하게 즐길 수 있는 중저가 제품이 예전보다 많아졌다"고 설명했다.

와인. 사진 pixabay

와인. 사진 pixabay

한편 코로나19 사태를 계기로 홈술(집에서 마시는 술)·혼술(혼자서 마시는 술) 문화가 확산하면서 급증했던 와인 수입량은 2년 연속 줄었다.

올해 1∼10월 와인 수입량은 4만7500t으로 지난해 동기보다 18.8% 줄었다. 수입량은 2019년 4만3495t에서 2020년 5만4127t으로 늘어났고, 2021년 7만6575t으로 급증했다. 하지만 지난해 엔데믹(endemic·풍토병으로 굳어진 감염병) 이후 감소세로 돌아서 7만1020t으로 소폭 줄어들었고 올해 더 감소했다.

와인 수입량 감소 폭은 글로벌 금융위기 시기인 2019년(-20.1%) 이후 가장 컸다.

올해 와인 수입액은 4억2678만달러로 11.6% 감소했다. 수입액이 줄어든 것은 2009년(-32.5%) 이후 처음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