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4대 금융그룹, 부동산 11.7조 보유…실제 가격은 수십% 높을 듯

중앙일보

입력

서울 시내의 한 시장 내 식당가 앞에 설치된 은행 현금인출기(ATM) 자료사진. 연합뉴스

서울 시내의 한 시장 내 식당가 앞에 설치된 은행 현금인출기(ATM) 자료사진. 연합뉴스

KB·신한·하나·우리 등 국내 4대 금융그룹이 천문학적인 액수의 토지와 건물을 전국에 보유한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4대 금융그룹이 공시한 3분기 분기보고서를 보면 이들은 6조9281억원의 토지와 4조8428억원의 건물을 '영업 설비'로 갖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총액은 11조7771억원에 달했다.

이는 장부가액 기준으로 이들이 보유한 부동산의 실제 가격은 최소 수십% 높을 것으로 추정된다.

이들 중 KB금융의 부동산 규모가 월등히 컸다. 은행을 비롯한 7개 계열사가 토지 2조2569억원, 건물 2조2448억원 등 총 4조5018억원의 부동산을 보유했다.

나머지 3개 그룹은 비슷했다. 하나금융은 토지 1조4221억원, 건물 1조171억원 등 2조4392억원을, 우리금융은 토지 1조4861억원, 건물 9314억원 등 2조4175억원을, 신한금융은 토지 1조7630억원과 건물 6495억원 등 2조4124억원을 각각 보유했다.

이는 장부가액 기준으로, 시가와 차이가 크다. 장부상 가격이 취득 당시 가격과 거의 비슷할 정도로 시가보다 낮게 책정돼 있으며, 특히 토지의 실제 가격은 몇 배에 이를 수도 있다는 게 업계 관계자들의 설명이다.

은행 지점은 대부분 역세권 등 교통이 편리한 곳에 있어 그동안 부동산 가격 상승의 직접적인 영향을 받았을 가능성이 크다.

한 금융그룹 관계자는 "10년 넘게 자산재평가를 하지 않았다"며 "건물 포함 시가는 장부가액보다 약 30∼40% 정도 높을 수 있다"고 말했다.

자산재평가를 하면 자기자본비율을 높이고 재무 건전성을 개선할 수 있지만, 법인세 등 세 부담이 가중된다는 이유로 회사들이 꺼리는 것으로 전해졌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