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민 "민주당 숨막히는 상황"…인요한 “오시면 환영”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최근 더불어민주당 탈당을 시사한 비명계 중진 이상민 의원(5선)이 21일 국민의힘 인요한 혁신위원회 초청 강연에 나서 “민주당을 통한 정치적 꿈을 이루고자 했는데, 그럴 가능성이 거의 없고 제 공간도 없고 너무 숨 막히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또 본인의 거취에 대해선 “12월 첫째 주 안에 말하려 한다”며 시점을 구체화했다.

인요한 국민의힘 혁신위원장이 21일 대전 유성구 한국과학기술연구원(KAIST)에서 열린 한국 정치의 문제점과 개혁방안 강연 및 토론회를 마친 이상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휠체어를 밀고 이동하고 있다. 뉴스1

인요한 국민의힘 혁신위원장이 21일 대전 유성구 한국과학기술연구원(KAIST)에서 열린 한국 정치의 문제점과 개혁방안 강연 및 토론회를 마친 이상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휠체어를 밀고 이동하고 있다. 뉴스1

이 의원은 이날 대전 카이스트에서 혁신위를 대상으로 ‘한국 정치의 문제점과 개혁 방안’을 주제로 강연한 전후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밝혔다. 이 의원은 “국민의힘 혁신위에서 저 같은 사람을 불러 제가 가진 얕은 경험이나마 듣고자 함에 희망을 봤다”고 강조했다.

이어 혁신위가 지금껏 낸 네 가지 혁신안에 대해 “적극적으로 찬동한다”고 했다. 특히 ‘전략공천 원천 배제’(4호)에 대해선 “민주당도 시스템 공천이 돼 있다고는 하지만 엉망진창인 곳이 많았다”며 “인요한 위원장이 말한 완전 개방 오픈 프라이머리는 당 지도부나 권력자에 의해 좌지우지되는 것에 제동을 걸 수 있는 제도”라고 했다.

이 의원이 이날 혁신위를 만나면서 국민의힘의 비명계 영입 작업도 본격화했다는 평가다. 김기현 대표도 전날 ‘슈퍼 빅텐트’론을 띄우며 “개딸에 휘둘리는 민주당에 나라 미래를 맡길 수 없다는 분이 민주당에 있다”며 비명계 연대 가능성을 열어뒀다. 이 의원도 향후 국민의힘 지도부 접촉 계획에 대해선 “경계 없이 (하겠다), 담벼락이 있는 것을 제일 싫어한다”고 말했다.

이상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1일 오후 대전 카이스트(한국과학기술원)에서 열린 국민의힘 혁신위 강연에 앞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프리랜서 김성태

이상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1일 오후 대전 카이스트(한국과학기술원)에서 열린 국민의힘 혁신위 강연에 앞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프리랜서 김성태

1시간가량 진행된 비공개 강연에선 이 의원은 “국민의힘이 윤석열 대통령 말이면 아무 말도 못 하고 대통령실만 바라보는 상황을 넘어서서 여러 비판의 목소리가 나올 수 있게끔 여건을 조성해야 한다”고 조언했다고 한다.

인 위원장은 청강 후 “오늘 새겨들을 내용은 두 당 사이 이념과 사상 (차이가) 크지 않다는 것”이라고 했다. ‘이 의원이 입당하면 혁신에 도움이 되느냐’는 질문에 인 위원장은 "다양성에 있어서 굉장히 우리한테 큰 보탬이 되겠다고 생각한다"며 "본인 결정을 존중한다. 절대 제가 무조건 이래라저래라 할 위치에 있지 않다. 물론 오면 환영한다"고 말했다.

혁신위는 강연 청취 후 카이스트에서 과학기술계 인사와 ‘R&D(연구 개발) 관련 간담회’도 열었다. 내년도 정부 예산안에서 R&D 예산이 삭감돼 과학기술계에서 불만이 나오는 것과 관련해 “현장에서 의견을 청취한 뒤 5호 혁신안을 고민하겠다”(오신환 혁신위원)는 차원에서다. 지난 15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대전을 찾아 R&D 예산 복원을 약속하자 혁신위가 대응에 나선 모습이다.

김웅 국민의힘 의원이 21일 페이스북에 올린 게시글. 사진 페이스북 캡처

김웅 국민의힘 의원이 21일 페이스북에 올린 게시글. 사진 페이스북 캡처

이런 가운데 인 위원장이 21일 공개된 언론 인터뷰에서 “대통령은 나라님”이라며 “(대통령) 머리 위에 올라가서 이래라저래라 상투를 잡으라는 건가”라고 주장해 논란이 됐다. 그는 ‘대통령에게 국정 스타일을 바꿨으면 좋겠다는 기대감이 있지 않나’는 질문에 “나를 자꾸 대통령 머리 위에 올리려고 하지 말라”며 이같이 말했다.

김웅 의원은 같은 날 페이스북에 “국민은 혁신위가 해야 할 첫 번째 과제로 ‘대통령과의 관계 재정립’을 꼽았다”며 “(인 위원장이) 이제 그만두시는 것이 유일한 혁신인 것 같다”고 썼다. 한민수 민주당 대변인도 “인 위원장이 대통령 아바타임을 고백했다”며 “인 위원장은 국민의 명령이 아닌 나라님의 눈치만 계속 살필 생각이라면 혁신위의 간판을 내리라”고 논평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