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던서 국빈일정 돌입한 尹 "AI·원전·우주로 협력 지평 넓힐 것"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윤석열 대통령이 20일(현지시간) 영국 런던에 도착해 3박 4일간의 국빈 방문 일정에 돌입했다. 윤 대통령은 5월에 대관식을 치른 찰스 3세 국왕이 초청한 첫 국빈이다.

영국을 국빈 방문한 윤석열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가 20일(현지시간) 런던 스탠스테드 국제공항에 도착해 공군 1호기에서 내리며 인사하고 있다. 뉴시스

영국을 국빈 방문한 윤석열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가 20일(현지시간) 런던 스탠스테드 국제공항에 도착해 공군 1호기에서 내리며 인사하고 있다. 뉴시스

공군 1호기를 타고 이날 오후 3시 50분쯤 런던 슨탠스테드 국제공항에 도착한 윤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는 영국 의장대의 도열 속에 왕실 수석 의전관인 후드 자작, 빈센트 톰슨 에섹스지역 국왕 부대리인 등의 영접을 받았다. 윤 대통령 부부는 영국 왕실이 제공한 벤틀리 의전 차량을 타고 이동했다.

윤 대통령은 국빈 방문 첫 일정으로 시내 한 호텔에서 동포 간담회를 했다. 윤 대통령은 “작년 9월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을 추모하기 위해 영국을 방문했고, 이번에는 찰스 3세 국왕께서 즉위하신 후 첫 번째 국빈으로 초청을 받아 영국을 다시 이렇게 찾게 됐다”며 “한국은 유럽 국가 중에 영국과 최초로 1883년에 수호 통상 조약을 체결하는 등 우리나라와 영국은 오랜 세월 뿌리 깊은 협력과 연대의 역사를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이어 “1950년 북한의 불법적인 기습 남침으로 나라의 운명이 백척간두에 놓였을 때 영국은 세계에서 두 번째로 많은 8만 명의 군대를 파병했고, 이 중 1000여 명이 넘는 청년들이 목숨을 바쳤다”며 “우리나라가 전쟁의 폐허에서 우뚝 일어서 기적과도 같은 압축 성장을 이루어내는 데도 영국은 늘 대한민국과 함께하며 우리의 산업과 기술 인프라 구축 과정을 도왔다”고 말했다.

영국을 국빈 방문한 윤석열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가 20일(현지시간) 런던의 한 호텔에서 열린 동포 만찬 간담회에서 화동으로부터 꽃다발을 받고 있다. 연합뉴스

영국을 국빈 방문한 윤석열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가 20일(현지시간) 런던의 한 호텔에서 열린 동포 만찬 간담회에서 화동으로부터 꽃다발을 받고 있다. 연합뉴스

앞으로의 한ㆍ영 관계에 대해 윤 대통령은 “이번 방문을 통해 한ㆍ영 양국은 사이버 안보와 방위 산업 등 안보 분야의 협력 체계를 새롭게 구축해 나갈 것”이라며 “한ㆍ영 FTA(자유무역협정) 개정 협상을 다시 시작해 공급망과 교역의 협력 기반을 더욱 공고하게 다져나고, 양국의 협력 지평을 AI(인공지능)ㆍ원전ㆍ바이오ㆍ우주ㆍ반도체ㆍ청정에너지 등 첨단 과학기술 분야로 대폭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교민들을 향해 윤 대통령은 “한국의 대중문화를 즐기는 영국인들이 늘어나고 있고 현재 런던 시내에만 200여 곳에 한식당이 있다”며 “앞으로도 각자의 분야에서 더욱 큰 역량을 발휘해 영국 사회에 더 큰 기여와 봉사를 하고, 한영을 잇는 든든한 가교가 돼 주기를 부탁한다”고 당부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