英국왕 초청 받은 尹, 국빈방문길 올랐다…이상민·김기현 배웅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윤석열 대통령은 20일 영국 국빈 방문 및 프랑스 방문을 위해 출국했다.

윤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는 이날 오전 경기 성남 서울공항에서 대통령 전용기인 공군 1호기 편으로 순방길에 올랐다.

영국 런던에서 20일∼23일 머무른 뒤 프랑스로 이동, 23일∼25일 파리에서 부산 엑스포 유치전을 펼친다. 오는 26일 귀국일을 포함해 5박 7일의 일정이다.

필립 베르투 주한프랑스 대사, 게러스 위어 주한영국 대사대리가 윤 대통령 부부를 환송했다.

여당에서는 김기현 대표와 윤재옥 원내대표가, 정부에서는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과 장호진 외교부 1차관이 배웅했다.

김대기 대통령 비서실장과 이진복 정무수석도 나왔다.

윤석열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가 20일 오전 영국 국빈 방문을 위해 성남 서울공항에서 공군 1호기에 오르며 환영객들에게 손들어 인사하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윤석열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가 20일 오전 영국 국빈 방문을 위해 성남 서울공항에서 공군 1호기에 오르며 환영객들에게 손들어 인사하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윤 대통령은 검은색 정장에 넥타이 착용했고, 김 여사는 흰색 재킷에 검은색 머플러를 한 채 계단을 올라 전용기에 탑승했다.

윤 대통령은 지난 5월 대관식을 치른 찰스 3세 국왕이 초청한 첫 국빈이다.

윤 대통령은 20일(현지시간) 오후 런던에 도착해 동포간담회로 첫 일정을 시작한다.

21일부터는 영국 왕실의 공식 환영식, 버킹엄궁 환영 오찬 및 만찬 등으로 국빈 일정을 소화한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영국 의회에서 양국 관계와 성장, 미래 비전 등에 관해 영어로 연설도 할 예정이다.

22일에는 리시 수낵 총리와 다우닝가 10번지 관저에서 정상회담을 한다.

윤 대통령은 23일 프랑스 파리로 이동해 2박 3일간 부산 엑스포 유치전에 주력한다.

오는 28일 예정된 엑스포 개최지 투표를 앞두고 각국 국제박람회기구(BIE) 대표를 대상으로 오·만찬을 포함한 각종 행사를 통해 부산의 강점을 홍보하며 지지를 호소할 예정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