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통신 3사' 죄다 우승했다…LG 허도환 '번호이동' 대박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LG 허도환. 뉴스1

LG 허도환. 뉴스1

프로야구 LG 트윈스 포수 허도환(39)이 13일 LG의 한국시리즈 우승으로 인해 ‘통신 3사 모두 우승’이라는 이색적인 기록을 갖게 됐다.

LG는 13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KT와 2023 신한은행 SOL KBO 한국시리즈(7전 4선승제) 5차전에서 6 대 2 승리를 거두고 시리즈 전적 4승 1패로 정상에 올랐다. 1994년 이후 29년 만이자 통산 3번째 우승의 기쁨을 만끽했다.

지난해 LG와 FA 계약을 맺고 현역 연장에 성공한 허도환은 LG가 한국시리즈에서 우승하면서 승리 요정이 됐다. 그는 지난 2018년 SK 와이번스(현 SSG)에서 첫 우승을 경험했으며, 2021년에는 KT 위즈의 창단 첫 우승에 기여했다. 그리고 올해 LG가 우승하면서 통신 3사에서 모두 트로피를 들어올렸다.

특히 SSG가 SK를 인수했기에 해당 기록은 오직 허도환에게만 남는 유일한 기록이 됐다.

허도환(오른쪽)이 LG 트윈스와 FA 계약을 체결한 뒤 차명석 단장과 악수하고 있다. LG 제공

허도환(오른쪽)이 LG 트윈스와 FA 계약을 체결한 뒤 차명석 단장과 악수하고 있다. LG 제공

이날 허도환은 “KT 우승 때는 코로나19 때문에 행사를 크게 하지 못했다. SK 때는 이렇게 밖에서 하진 않았다”며 “LG에 와서 우승을 해서 너무 기분이 좋다. 내년에도 우승을 한번 더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