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친윤 불출마 요구한 인요한 "100% 응답 올 것, 기다려줘야"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인요한 국민의힘 혁신위원장이 혁신위의 ‘희생 권고안’에 무응답하고 있는 친윤(친윤석열) 의원 등에 “100% 움직임이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인 위원장은 14일 제주도 제주시 4·3평화공원에서 참배를 한 뒤 취재진과 만나 “시간을 주면 움직임이 있을 것으로 확신한다”며 “여러 분이 움직일 것이고 조금 기다려 줘야 한다”고 주장했다.

인요한 국민의힘 혁신위원장이 14일 오전 제주도 제주시 4·3평화공원을 찾아 참배한 뒤 취재진과 질의응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인요한 국민의힘 혁신위원장이 14일 오전 제주도 제주시 4·3평화공원을 찾아 참배한 뒤 취재진과 질의응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앞서 혁신위는 친윤·원내 지도부·중진 의원 등에 내년 국회의원 선거 불출마 또는 수도권 험지 출마를 요구했다.

국민의힘 지도부는 혁신위 권고안에 대해 공식적인 반응을 보이지 않고 있으며, 일부 의원은 반대 입장을 드러내기도 했다.

혁신위의 희생 요구에 당이 호응하지 않을 경우 이들의 이름을 공개적으로 거명하며 압박할 것이란 일부 보도와 관련해 인 위원장은 “절대 이름은 거명 안 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당의 무반응에 혁신위 조기 해산을 검토하고 있다는 보도에 대해선 “여러 가지 이야기가 나오고 있다”고 언급하면서 “매는 여론이고 여론은 국민이다”라고 덧붙였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