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고로 한 팔 잃고도 좌절 안했다…보디빌더 김나윤, 여당으로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국민의힘 이철규 인재영입위원장이 13일 국회에서 인재 영입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이철규 인재영입위원장이 13일 국회에서 인재 영입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인재영입위원회에 조정훈 의원과 내과 전문의인 박은식 호남대안포럼 공동대표, 박준태 크라운랩스 대표, 송지은 새로운 미래를 위한 청년 변호사 모임 상임대표, 김나윤 한국장애인고용공단 홍보대사 등이 참여한다.

이철규 인재영입위원장은 13일 오전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각 분야에서 국민과 가깝게 소통하고 있는 당내 인사와 당외 인사 등 다섯 분을 인재영입위원으로 모셨다"며 이같이 전했다.

이번 인재영입위는 조정훈 의원(1972년생)을 제외한 외부 인사들이 모두 1980∼1990년대생이다.

우선 당내 인사인 조정훈 의원은 21대 총선에서 더불어민주당 비례 위성정당인 더불어시민당 비례대표로 당선된 후 제명 형식으로 시대전환에 복당했다. 최근 국민의힘과 시대전환의 합당으로 국민의힘에 합류했다.

나머지 4명은 외부 인사다. 호남 출신인 박은식 공동대표는 한양대 의학과 학사 출신으로 현재 혜민병원 소화기내과 과장으로 일하며 호남대안포럼 공동대표를 맡고 있다.

이 위원장은 박 공동대표에 대해 "30~40대 국민 중 현재 극단적 대치와 이념 갈라치기를 하는 현상을 극복할 수 있는 인재를 발굴할 수 있는 데 상당한 역할을 할 것"이라고 소개했다.

박준태 대표는 치의과학대 대학원 보건학 박사 과정을 수료했고, 과거 유재중 의원실 보좌관과 제20대 대통령직인수위원회 기획위원을 지냈다.

이 위원장은 박 대표에 대해 "15년간 입법부 보좌 경력, 행정부 경력이 있고 컨설팅 업무를 하고 있다"면서 "전문성을 갖고 영입 인재를 도와줄 분"이라고 전했다.

송지은 상임대표는 이화여대 법학전문대학원 출신으로 UN 국가상거래법위원회 한국대표단 연구원을 지냈으며 현재 새로운 미래를 위한 청년 변호사 모임 상임대표를 맡고 있다.

이 위원장은 송 상임대표에 대해 "30대 워킹맘과 MZ 변호사 모임을 주도했으며 출산과 육아 문제를 고민하는 2040세대의 목소리를 법안에 반영시키며 인재를 발굴하는 데 큰 역할을 해줄 분이라고 생각해서 모시게 됐다"고 설명했다.

김나윤 한국장애인고용공단 홍보대사는 불의의 사고로 한쪽 팔을 잃었지만 좌절하지 않고 재활에 성공해 WBC 피트니스 4관왕에 오른 인물이다. 김나윤 홍보대사는 건국대 미래체육학과에 재학 중이며 현재 유튜브 채널을 운영하고 있다.

이 위원장은 "지금 대한민국은 세대·남녀 갈등, 기득권과 비기득권의 대립, 이념 대립, 차별과 대립, 혐오로 혼란스럽다"며 "다양한 계층과 다양한 영역에서 성공적 삶을 살아가는 이런 분들의 소중한 경험이 대한민국을 바꾸는 데 큰 밑거름이 될 것"이라고 소개했다.

인재영입위는 14일 첫 회의를 갖고 구체적인 인재 영입 방안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이 위원장은 "국민이 필요로 하는 분은 다섯 번이라도 가서 설득하고 동의를 구해서 모시고 오도록 할 것"이라며 "가급적 정치권에 몸을 담고 활동하는 분보다 사각지대에 있는 분들, 정치권과 언론 등에서 미처 발굴하지 못한 분 중 나라를 위해 일할 수 있는 역량을 갖춘 분을 모실 것"이라고 밝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