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與혁신위, 청년에 공들인다…비례대표 50% 할당, 우세지역 공천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국민의힘 혁신위원회의가 내년 4·10 총선 공천 때 비례대표 후보 당선권의 절반을 청년에게 할당하는 방안을 의결했다. 여당 우세 지역에 청년을 우선 공천하는 방안도 건의키로 했다.

혁신위는 이날 전체회의에서 청년의 정치 참여 기회를 확대하는 ‘3호 안건’을 의결했다. 회의 뒤 최안나 혁신위원은 “미래세대를 생각했을 때 세대교체가 필요한 시점”이라며 “당선권 가능한 비례대표 순번에 청년 50% 의무화를 건의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이어 “당선 우세 지역에 청년 전략 지역구를 선정하는 것을 권고한다”며 “두 방식 모두 공개 경쟁을 통해 투명하고 공정하게 선발할 것이고 공개오디션 등 방법을 채택할 것”이라고 했다.

김경진 혁신위원은 “우리나라 청년 의원 숫자는 4% 남짓”이라며 “어떻게 청년을 정치 현장에 들어오게 할 수 있을지가 고민의 시작이었다”고 했다. 청년 전략 지역구 선정과 관련해선 “국민의힘 우세 지역 내 일정 지역구를 45세 이하만 공개 경쟁할 수 있도록 하겠다는 것”이라며 “청년이 지역구 국회의원 형식으로 국회에 들어와서 청년 목소리를 대변할 수 있도록 도와주자는 취지”라고 설명했다. 구체적인 방식에 관해선 “공천관리위원회와 총선기획단에 위임한다”고 했다.

인요한 국민의힘 혁신위원장(가운데)이 9일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제5차 전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인요한 국민의힘 혁신위원장(가운데)이 9일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제5차 전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혁신위는 중앙 정부 및 지방자치단체 산하 위원회 기구에 청년 위원을 의무적으로 참여시키는 내용도 의결했다. 최 위원은 “당정협의회를 통해 (청년 위원 의무 확대를 담은) 시행규칙을 개정하도록 당에 요구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혁신위는 다음주 열리는 최고위원회의에서 이같은 내용을 보고하는데 혁신위 아이디어가 실제 공천에 반영될지는 미지수다. 청년 공천 의무 할당은 결과적으로 기존에 총선을 준비하던 장년층 도전자의 기회를 박탈하기 때문이다. 이준석 전 대표는 전날 페이스북에 “와…. 할당제까지. 당의 뿌리를 뽑으십시오”라고 적으며 반발하기도 했다.

인요한 국민의힘 혁신위원장과 주호영 국민의힘 의원이 지난달 31일 서울 중구 신라호텔에서 열린 제55회 국가조찬기도회에서 대화를 나누고 있다. 뉴스1

인요한 국민의힘 혁신위원장과 주호영 국민의힘 의원이 지난달 31일 서울 중구 신라호텔에서 열린 제55회 국가조찬기도회에서 대화를 나누고 있다. 뉴스1

혁신위가 연일 파격적인 안건을 의결하고 있지만 국민의힘 지도부는 신중한 입장이다. 실제 이날 열린 최고위원회에서 혁신위가 제안한 ‘희생’ 컨셉의 2호 안건은 의결이 유보됐다. 지난 3일 혁신위는 ▶국회의원 정수 10% 감축 ▶불체포특권 등 국회의원 특권 포기 ▶국회의원이 구속될 경우 세비 전면 박탈 ▶현역 국회의원 등 선출직 ‘하위 20% 공천 원천 배제’ 등을 2호 안건으로 제안했다.

특히, 혁신위 공식 안건이 아닌 권고 형식으로 제안된 ‘지도부·친윤계·중진 험지 출마’도 별다른 반향이 없다. 이용 의원을 제외하고 아직 공개적으로 호응하는 여권 인사는 없다. 외려 주호영 의원(대구 수성갑, 5선)은 전날 “서울에 갈 일이 없다”며 공개 거부 입장을 밝혔다.

김기현 대표도 이날 기자들과 만나 “모든 일에는 시기와 순서가 있는데 어떤 언론 보도를 보니까 너무 급발진하고 있는 것 같다”며 “급하게 밥을 먹으면 체하기 십상”이라고 우회적으로 거부의 뜻을 밝혔다. 그러자 인요한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 일정이 아직 많이 남아 있다”며 “나는 기다리면 된다고 본다”고 했다.

인 위원장은 이날 오후엔 김영록 전남지사를 약 50분간 비공개 접견했다. 스스로 ‘순천 촌놈’이라고 소개하는 인 위원장이 연일 호남 정치권과의 접촉면을 늘리고 있는 것이다. 인 위원장은 접견 뒤 “지역 발전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며 “제가 여기 있는 동안에는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