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입동 하루 전 서울 4.2도… 추워진 출근길, 바람도 쌩쌩

중앙일보

입력

서울의 7일 아침 기온이 4.2도로 뚝 떨어졌다. 바람도 강하게 불어 옷차림과 건강에도 각별한 관심이 필요하다. 입동을 하루 앞둔 이날 일부 지역에선 최저기온이 0도에 근접하는 곳도 있겠다.

6일 전국 곳곳에 바람이 강하게 불고 비까지 많이 내려 시민들이 바람에 쓰러진 나무에 다치거나 불어난 물에 고립되는 등 관련 피해가 속출했다.   사진은 이날 강풍에 쓰러진 수원의 버스 시간표 안내판. 연합뉴스

6일 전국 곳곳에 바람이 강하게 불고 비까지 많이 내려 시민들이 바람에 쓰러진 나무에 다치거나 불어난 물에 고립되는 등 관련 피해가 속출했다. 사진은 이날 강풍에 쓰러진 수원의 버스 시간표 안내판. 연합뉴스

기상청은 이날 중부지방(강원영동 제외)과 전라권, 경북북부내륙, 제주도는 대체로 흐리다가 낮부터 맑아지고 그 밖의 지역은 대체로 맑겠다고 예보했다.

기온은 전날보다 10도 내외(경기동부와 강원도 15도 이상)로 급격히 떨어진다. 여기에 바람도 강하게 불어 체감온도는 더 낮아진다.

이날 아침 최저 기온은 1~12도, 낮 최고 기온은 7~18도다. 기상청 지역별상세관측자료(AWS)에 따르면 이날 오전 6시20분 기준 주요 도시 기온은 서울 4.2도, 인천 4.2도, 춘천 4.7도, 강릉 8.0도, 대전 7.8도, 대구 10.0도, 전주 8.6도, 광주 11.2도, 부산 11.1도, 제주 14.0도다.

예상 최고기온은 서울 10도, 인천 9도, 춘천 10도, 강릉 16도, 대전 13도, 대구 15도, 전주 13도, 광주 14도, 부산 17도, 제주 18도다.

새벽까지 강원영서 높은 산지에는 0.1㎝ 미만으로 눈이 내린다.

전국 대부분 지역에 강풍특보가 발효돼 바람도 강하게 불겠다. 오전까지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바람이 순간풍속 시속 55~70㎞ 내외로 매우 강하게 분다. 특히 중부서해안과 강원동해안, 전북서해안, 일부 전남남해안, 경북북부동해안은 시속 90㎞ 이상, 강원산지와 경북북동산지는 시속 110㎞ 이상으로 더욱 강하게 불겠다.

낙하물에 의한 피해에 각별히 유의해야 하고 노약자 등은 외출·야외활동을 자제해야 한다.

바다의 물결은 동해·남해 앞바다에서 0.5∼3.5m, 서해 앞바다에서 0.5∼4.0m로 일겠다. 안쪽 먼바다(해안선에서 약 200㎞ 내의 먼바다)의 파고는 동해 1.5∼5.0m, 서해 1.0∼5.5m, 남해 1.0∼4.0m로 예측된다.

미세먼지는 전 권역에서 '좋음'이 예상된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