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한섬 3분기 영업이익 73% 감소…“발행 식 5% 소각”

중앙일보

입력

경기 이천의 한섬 온라인 전용 물류센터 '스마트허브 e비즈'. 사진 현대백화점

경기 이천의 한섬 온라인 전용 물류센터 '스마트허브 e비즈'. 사진 현대백화점

현대백화점그룹 계열 패션 전문기업 한섬은 연결 기준 올해 3분기 영업이익이 88억원으로 지난해 동기보다 73%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고 6일 공시했다. 매출은 3241억원, 순이익 54억원으로 같은 기간 각각 5.1%, 74% 줄었다.

한섬 관계자는 “소비 심리 둔화에 따른 의류 시장 위축과 해외 브랜드 출시, 영업망 확대 등 신규 투자 확대의 영향으로 매출과 영업이익이 모두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한섬은 자사주를 추가 매입한 뒤 기존 보유분을 포함해 총발행 주식 수의 약 5% 수준을 소각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발행주식 중 5% 자사주 소각 결정” 

한섬은 내년 2월 2일까지 자기주식 49만2600주를 장내 매수한 뒤, 기존에 취득한 자기주식 73만8900주를 포함해 모두 123만1500주를 내년 2월까지 소각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이번 자사주 소각은 현대백화점그룹이 단일 지주회사 체제로 전환을 앞두고 주주가치를 제고하기 위한 것이다. 자사주 소각으로 주식 총수가 줄어들면 주주들이 보유 중인 기존 주식의 가치는 상승하는 경우가 많다.

앞서 현대백화점그룹의 지주회사 현대지에프홀딩스는 지난 9월 발행주식 총수의 4%에 해당하는 자사주 649만5431주를 소각하기로 결정했다. 현대지에프홀딩스 주식 소각은 오는 8일 예정된 임시 주주총회에서 결의한 뒤 다음 달 12일 이뤄질 예정이다.

서울 강남구 현대백화점 사옥 전경. 사진 현대백화점

서울 강남구 현대백화점 사옥 전경. 사진 현대백화점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