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론칭 30주년 맞은 한섬 ‘타임’ “글로벌 시장 겨냥해 ‘더 타임’ 출시”

중앙일보

입력

한섬의 대표 브랜드 ‘타임’이 글로벌 시장을 겨냥한 신규 라인 ‘더 타임’을 출시했다. 사진 한섬

한섬의 대표 브랜드 ‘타임’이 글로벌 시장을 겨냥한 신규 라인 ‘더 타임’을 출시했다. 사진 한섬

현대백화점그룹 계열 패션 업체인 한섬의 대표 브랜드 ‘타임’이 글로벌 시장을 겨냥한 신규 라인 ‘더 타임’을 출시한다.

한섬은 6일 서울 서초구 서울웨이브 아트센터에서 국내·외 패션 관계자와 우수 고객을 초청해 패션쇼를 열고 신규 라인을 선보인다고 5일 밝혔다. 한섬이 자체 패션쇼를 여는 것은 1987년 창사 이래 처음이다.

더 타임은 글로벌 시장 공략을 위해 디자인부터 소재, 패턴을 기존 제품과 차별화했다. 기존 한국인 체형에 맞췄던 핏을 범용성 높은 ‘와이드 핏’으로 바꿨고, 팔 길이도 0.5~1㎝ 길게 제작했다. 셔츠의 경우 부드러운 소재를 선호하는 북미·유럽 고객 취향에 맞춰 실크 사용을 늘렸다.

더 타임 출시는 타임 브랜드 론칭 30주년을 맞아 이뤄졌다. 국내 대표 패션 브랜드로 자리매김한 타임이 글로벌 시장 공략에 나선 것이다. 타임은 지난해 역대 최대인 3700억원의 매출을 올렸고, 앞으로 5년 이내에 매출 규모를 5000억원대로 키운다는 계획이다. 내년에는 프랑스 파리 패션위크에도 참가해 브랜드를 본격적으로 알린다는 구상이다.

한섬 관계자는 “더 타임은 2020년부터 글로벌 패션 시장을 겨냥해 기획한 신규 라인”이라며 “3년 전 태스크포스팀 구성을 시작으로 지난해 ‘더 타임 디자인실’을 별도로 만들어 철저한 시장 조사와 상품 기획 등을 거쳐 론칭하게 됐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