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션 본고장에 도전장…잘나가는 ‘K-컨템’, 신성장동력으로 쑥쑥

중앙일보

입력

K-패션 브랜드가 글로벌 패션 시장에서 입지를 확대하고 있다.

22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현대백화점 한섬의 캐주얼 브랜드 시스템·시스템 옴므가 ‘2024 봄·여름 파리 남성복 패션위크’에 참가한다. 프랑스 파리 마레 지구에 있는 한 학교 건물에서 22일(현지시간) 단독으로 컬렉션 발표를 한 뒤, 인근에 구매 상담이 가능한 쇼룸 등을 운영할 예정이다.

본격 해외 공략 나서는 ‘K-패션’ 

한섬의 캐주얼 브랜드 시스템·시스템 옴므가 2024 봄여름 파리 패션위크에 참가, 22일(현지시각) 파리 마레지구에서 단독 프레젠테이션을 연다. 사진 현대백화점 그룹

한섬의 캐주얼 브랜드 시스템·시스템 옴므가 2024 봄여름 파리 패션위크에 참가, 22일(현지시각) 파리 마레지구에서 단독 프레젠테이션을 연다. 사진 현대백화점 그룹

시스템은 지난 2019년부터 10회 연속으로 파리 패션위크에 참가해왔다. 주로 디자이너 브랜드 위주로 진행되는 파리 패션위크에 토종 패션 브랜드로서는 최다 횟수다. 한섬은 이번 파리 패션위크를 전환점으로 삼아, 코로나19 기간 중 위축됐던 글로벌 도매(홀세일) 매출 확대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시스템은 지난 몇 년간 파리 패션위크를 통해 프랑스 ‘쁘렝땅’ 등 해외 백화점과 글로벌 패션 온라인몰 ‘쎈스’ 등 20여 개국, 50여 개 패션·유통 업체와 도매 계약을 체결해왔다. 한섬 관계자는 “매 시즌 물량을 30% 이상 확대하고 있다”며 “올해 하반기부터 내년까지 도매 계약 업체를 기존 50여 개에서 100개까지 확대하고, 내년 해외 도매 수주액도 올해 대비 두 배 이상 높일 것”이라고 밝혔다.

파리 백화점 매출 1위, 가능성 증명했다  

21일(현지시각) 파리 팔레 드 도쿄에서 선보인 '솔리드옴므'의 컬렉션. 사진 솔리드 옴므

21일(현지시각) 파리 팔레 드 도쿄에서 선보인 '솔리드옴므'의 컬렉션. 사진 솔리드 옴므

이달 21~25일 열리는 2024 봄·여름 파리 패션위크(남성복)에는 시스템을 포함해 총 5개의 국내 브랜드가 참여한다. 삼성물산이 전개하는 ‘준지’와 ‘우영미’ ‘솔리드 옴므’ ‘송지오’ 등이다.

솔리드 옴므는 21일(현지시간) 파리 팔레 드 도쿄에서 워크 웨어(작업복)를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컬렉션을 선보였다고 이날 밝혔다. 23일에는 준지와 송지오가, 25일에는 우영미가 출격한다. 각 브랜드는 현지에서 컬렉션을 발표하고, 전 세계 유명 바이어들과 수주전을 펼칠 예정이다.

K-패션의 글로벌 공략 분위기는 달아오르고 있다. 남성복 ‘우영미’는 지난 2020년 파리 ‘르 봉마르셰’ 백화점 남성관에서 쟁쟁한 글로벌 브랜드를 제치고 매출 1위를 기록해 K-패션 브랜드의 가능성을 증명한 바 있다. 지난 2006년부터 꾸준히 파리 패션위크의 문을 두드려온 ‘송지오’는 오는 8월 파리 ‘쁘렝땅’ 백화점에 입점한다.

미국·유럽 등 주요 국가로의 의류 수출액도 증가 추세다. 관세청 무역 통계에 따르면 직조 의류(HS코드 62) 기준, 미국·영국·프랑스·이탈리아로 수출한 의류가 2018년 5824만 달러(약 754억원)에서 지난해 8318만 달러(약 1077억원)로 42% 늘었다.

김현서 디자이너

김현서 디자이너

백화점 선 K-브랜드 ‘오픈런’도

그동안 ‘명품’ ‘신명품’ 등 수입 브랜드 모시기에 여념 없었던 국내 백화점도 달라지고 있다. 백화점 신흥 고객으로 떠오른 MZ세대 사이 K-패션 브랜드에 대한 선호가 높아지면서다.

지난 2일 롯데백화점 월드타워점 지하 1층에 입점한 '아더에러' 플러그 매장. 230㎡(약 70평) 규모로 국내 백화점 매장 중 최대다. 사진 롯데백화점

지난 2일 롯데백화점 월드타워점 지하 1층에 입점한 '아더에러' 플러그 매장. 230㎡(약 70평) 규모로 국내 백화점 매장 중 최대다. 사진 롯데백화점

롯데백화점은 지난 2일 잠실 월드타워점에 국내 브랜드 ‘아더에러’를, 16일에는 본점에 ‘마뗑킴’을 입점시키는 등 K-패션 브랜드 도입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특히 아더에러 오픈 당시에는 전날 오후부터 약 300명의 ‘오픈런(매장 문이 열리기 전부터 대기)’ 고객이 번호표를 받고 밤새 기다릴 정도로 뜨거운 인기를 끌었다. 해당 매장에서만 판매했던 단독 디자인 티셔츠 등 일명 ‘품절대란템’을 구하기 위해서였다고 한다.

신세계백화점은 아예 K-패션 브랜드 ‘인큐베이터(육성소)’를 자청하고 나섰다. 지난달 말 온라인 수출 지원 플랫폼 ‘케이패션82’를 공식 오픈하면서다. 이달 기준으로 ‘비건타이거’ ‘티백’ 등 국내 디자이너 브랜드 150여 개가 입점해 있다.

신세계백화점은 지난달 말 온라인 수주 플랫폼 '케이패션82'를 공식 론칭했다. 사진 신세계백화점

신세계백화점은 지난달 말 온라인 수주 플랫폼 '케이패션82'를 공식 론칭했다. 사진 신세계백화점

K-패션 플랫폼 ‘하고’를 운영하는 홍정우 하고엘앤에프 대표는 최근 K-패션 브랜드의 선전에 대해 “아무리 실력 있는 디자이너라도 규모가 작으면 브랜드를 성장시키기 어려웠던 과거와 달리, 온라인 유통이 발달하면서 작지만 힘 있는 K-브랜드가 다수 출현했고, 업계 전체가 성장하는 등 시너지가 나고 있다”고 분석했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