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사진] 3만5000명, 서울의 가을 달렸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지면보기

종합 01면

3만5000명, 서울의 가을 달렸다

3만5000명, 서울의 가을 달렸다

‘2023 JTBC 서울 마라톤’이 5일 3만5000여 명의 시민이 참가한 가운데 서울 상암동 월드컵경기장에서 잠실까지 이어지는 풀코스와 여의도까지 달리는 10㎞ 코스에서 열렸다. 참가자들이 양화대교를 달리고 있다. 남자 엘리트 부문에선 에티오피아의 바르유 이후니 데르셰가 2시간7분12초의 기록으로 우승했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