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강인, 리그1 데뷔골...황희찬-김민재도 맹활약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리그1 데뷔골을 터뜨린 이강인(오른쪽)이 수퍼스타 음바페와 얼싸안고 기뻐하고 있다. 신화=연합뉴스

리그1 데뷔골을 터뜨린 이강인(오른쪽)이 수퍼스타 음바페와 얼싸안고 기뻐하고 있다. 신화=연합뉴스

'골든보이' 이강인(22·파리생제르맹)이 프랑스 프로축구 리그1 데뷔골을 터뜨렸다.

이강인은 4일(한국시간) 프랑스 파리의 파르크 데 프랭스에서 열린 몽펠리에와의 2023~24시즌 리그1 11라운드 홈경기 전반 10분 골을 터뜨렸다. 오른쪽 측면에서 아슈라프 하키미가 올린 크로스를 킬리안 음바페가 뒤로 흘려주면서 페널티아크 앞 이강인이 받아 강한 왼발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3-0 완승을 한 PSG는 5연승을 달렸다. 승점 24의 PSG는 한 경기를 덜 치른 OGC니스(승점 22)를 제치고 리그 선두에 등극했다.

이로써 이강인은 파리생제르맹(PSG) 입단 후 리그 첫 골을 기록했다. 동시에 공식전 3경기 연속 공격 포인트를 올리는 상승세를 이어갔다. 지난달 26일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AC밀란(이탈리아)전에서 PSG 데뷔골을 넣은 이강인은 지난달 29일 리그 10라운드 브레스트전에서 1호 어시스트를 기록한 데 이어 이날 리그 첫 득점까지 성공했다.

2호 어시스트를 기록한 황희찬. AFP=연합뉴스

2호 어시스트를 기록한 황희찬. AFP=연합뉴스

축구 통계 매체 후스코어드닷컴에 따르면 왼쪽 미드필더로 선발 출격한 이강인은 47회 패스를 모두 성공하며 패스 성공률 100%를 기록했다. 크로스도 팀 내 최다인 10회를 기록하는 등 펄펄 날았다. 후반 16분 비티냐와 교체돼 그라운드를 떠난 이강인에게 이 매체는 8.19의 높은 평점을 줬다. 또 다른 통계 매체 풋몹도 그라운드 공 경합을 6차례 이겨내는 등 수비에서도 기여한 이강인에게 8.3을 평점을 줬다. 루이스 엔리케 PSG 감독은 "개성 있는 선수다. 피지컬도 좋고, 완벽한 선수"라며 "구단으로서는 훌륭한 영입"이라고 칭찬했다.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울범햄프턴의 황희찬은 6경기 연속 공격 포인트를 기록했다. 황희찬은 5일 영국 셰필드의 브라몰 레인에서 열린 EPL 11라운드 셰필드 유나이티드와의 원정경기 후반 44분 어시스트를 기록하며 1-1 동점의 발판을 마련했다. 황희찬은 리그 7라운드부터 11라운드 경기까지 5경기에서 3골2도움을 올렸다, 리그컵 경기 득점까지 더해 6경기 연속 공격 포인트를 달성했다. 아쉽게도 울버햄프턴은 1-2로 패했다.

독일 분데스리가 바이에른 뮌헨의 '괴물 수비수' 김민재는 더비전 승리를 경험했다. 뮌헨은 5일 독일 도르트문트의 지그날 이두나 파크에서 치러진 분데스리가 10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리그 라이벌 도르트문트를 4-0으로 대파했다. 김민재는 공식전 12경기 연속 풀타임을 소화하며 팀 승리에 힘을 보탰다. 뮌헨의 간판 골잡이 해리 케인은 2경기 연속 해트트릭을 기록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