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유재석도 "유모차" 말했는데 '유아차'…웹예능 자막 논란 왜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성차별 단어로 지적됐던 ‘유모차(乳母車)’가 또다시 논란의 대상이 됐다. 웹예능이 '유모차'를 언급한 출연자의 이야기를 자막으로 옮기면서 ‘유아차(乳兒車)’라고 표기하면서다. 일각에선 제작진이 다른 단어를 쓴 것이 과도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유튜브 웹예능 '미니 핑계고'에 배우 박보영이 출연한 영상분에서 유모차와 유아차라는 단어를 두고 논란이 일고 있다. 사진 유튜브 '미니 핑계고' 화면 캡처

유튜브 웹예능 '미니 핑계고'에 배우 박보영이 출연한 영상분에서 유모차와 유아차라는 단어를 두고 논란이 일고 있다. 사진 유튜브 '미니 핑계고' 화면 캡처

3일 유튜브에 업로드된 ‘미니 핑계고’에서 배우 박보영은 조카들과 에버랜드를 가면서 유모차를 몰았던 에피소드를 전했다. 이때 박보영뿐만 아니라 출연진인 유재석과 조세호도 ‘유모차’라는 단어를 사용했다. 그러나 자막은 모두 ‘유아차’로 표기됐다.

일부 네티즌들은 이에 “유모차가 틀린 단어도 아닌데 굳이 자막을 바꿔야 했나”라며 다른 단어를 쓴 건 과도하다고 지적했다. 반면 “시대가 변하면 단어도 바뀌기 마련이다. 권장되는 단어 쪽을 쓰는 게 맞다”며 문제 삼을 이유가 없다는 반응도 있었다.

2018년 서울시여성가족재단이 ‘성평등 언어 사전’을 발표하면서 ‘유모차’ 대신 ‘유아차’를 사용하는 사례가 늘었다. 당시 재단은 “아빠도 유모차를 끌 수 있다”며 유아가 중심이 되는 ’유아차’를 법령에서도 사용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국립국어원 역시 두 단어 표준어로 인정하되 유모차가 ‘유아차’나 ‘아기차’로 순화된 이력이 있다는 점을 안내하고 있다.

다만 이런 단어 표현법들이 아직 대중에 생소해 ‘유아차’로는 의사소통에 어려움이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