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홍준표 "이준석, 한번 바람나 가출했는데 두번은 못하겠나"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홍준표 대구시장은 2일 국민의힘 지도부를 향해 "무지하고 태평스럽다"고 비판했다. 지도부가 이날 당 혁신위원회 제안에 따라 이준석 전 대표 등에 적용된 당원권 정지 징계를 취소한 것을 지적한 것이다.

홍준표 대구시장이 지난달 3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국민의힘-대구광역시 예산정책협의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홍준표 대구시장이 지난달 3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국민의힘-대구광역시 예산정책협의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홍 시장은 이날 오후 페이스북에 "한번 바람 나 가출했던 사람이 두 번 가출하지 않는다는 보장 있나"라며 이 전 대표에 대한 결정이 바람직하지 않다는 주장으로 보인다.

홍 시장은 이준석 전 대표에 대해 "만신창이가 돼 공천받아 본들 고군분투하다가 낙선할 게 뻔하고 유승민도 못해본 당대표를 자력으로 넘어섰다"며 "비례정당만 만들어도 내년에 정의당보다 의석수가 많을 것이고, 나아가 차기 대선의 캐스팅보트도 쥘 수 있다"고도 했다.

그러면서 "영악하고 한 맺힌 이준석이 그걸 모를까"라며 "하다못해 수도권에서 이정희 역할까지 노리는데. 참 당 지도부 무지하고 태평스럽다"고 했다.

당원권 정지 징계 취소된 이 전 대표가 정작 내년 총선을 앞두고 신당을 창당해 국민의힘 '낙선'을 펼칠 가능성이 있다는 주장으로 풀이된다. 이정희 당시 통합진보당 대선 후보는 지난 2012년 제18대 대선 당시 박근혜 새누리당 대선 후보 낙선 운동을 펼친 바 있다.

한편 국민의힘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혁신위가 당내 통합을 위한 제1호 안건으로 제안한 당원 징계 취소 안건을 의결했다. 이에 따라 이 전 대표와 홍 시장 등에 대한 당원권 정지 징계가 해제됐다.

이 전 대표는 '성접대 증거인멸 교사 의혹', 윤석열 대통령과 당에 대한 비판적 언사 등을 사유로 1년 6개월 당원권 정지, 홍 시장은 '수해 골프' 논란으로 당원권 정지 10개월 징계를 받은 바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