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께하는 금융] 데이터 사업 고도화 속도낸다…‘4대 인허가’ 금융권 최초 취득

중앙일보

입력

지면보기

07면

BC카드

 BC카드가 데이터 전문기관, 마이데이터(고객신용정보관리업), 개인사업자CB 본허가, 가명정보 결합전문기관 등 데이터 사업 영위를 위한 4대 핵심 인허가를 모두 취득했다. [사진 BC카드]

BC카드가 데이터 전문기관, 마이데이터(고객신용정보관리업), 개인사업자CB 본허가, 가명정보 결합전문기관 등 데이터 사업 영위를 위한 4대 핵심 인허가를 모두 취득했다. [사진 BC카드]

BC카드는 ‘데이터 전문기관’ 면허를 비롯해 ‘마이데이터(고객신용정보관리업)’ ‘개인사업자CB 본허가’ ‘가명정보 결합전문기관’ 등 데이터 사업을 영위하기 위한 4대 핵심 인허가를 모두 취득했다. ‘데이터 전문기관’은 기업 간 금융 등 신용 데이터 결합을 지원하고 가명정보의 결합수준에 대해 적정성을 평가할 수 있는 기관이다. BC카드는 4개 핵심 면허를 활용해 결제·연체 등 금융 데이터에 통신·쇼핑 등 비금융 데이터까지 활용할 수 있어 고도화된 데이터 분석을 추진할 수 있게 됐다.

금융기관이 BC카드의 ‘Biz Credit’ 서비스를 영세사업자가 신청한 대출 심사에 활용할 경우, 매출 데이터 기반으로 신용등급을 재산정해 거절할 수 밖에 없었던 대출을 가능케 하거나 대출 금리를 인하해 줄 수 있게 된다. 금융 데이터로만 산정됐던 기존 신용등급 평가 방식에 비금융 데이터 등 다양한 데이터가 적용될 경우, 금융기관에서의 신뢰도 제고는 물론 보다 높은 신용등급 부여도 가능해져 대출 금리 인하까지 이어질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현재 BC카드는 국내 최대 규모의 가맹점(345만)과 국내 1, 2금융권은 물론 핀테크 등 다양한 고객사(43곳)를 보유하고 있다. 이를 활용한 고도화된 데이터 분석 기반의 서비스를 출시할 경우 금융 사각지대에 있는 고객들에게 큰 힘이 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향후 BC카드는 핵심 데이터 면허들을 기반으로 금융 사각지대 해소를 위해 대안신용평가, 온라인 소상공인 대출프로그램 등 다양한 서비스를 출시할 계획이다. 다양한 신규 서비스들도 선보일 예정이다.

BC카드는 한국지능정보사회진흥원(NIA) 주관의 데이터플래그십 사업을 통해 소비와 이동 데이터를 결합한 새로운 여행 큐레이션 서비스 모델을 구축해왔다. 이 경험을 바탕으로 관광, 헬스, 해운 및 정부 정책 등 다양한 사회 산업 분야에서 발생된 데이터와 결합한 신규 사업 및 서비스도 발굴 중이다.

우상현 BC카드 부사장은 “금융권 최초로 데이터 사업 고도화를 위한 4가지 핵심 데이터 면허를 확보함에 따라 국내에서 가장 많은 B2C 및 B2B 데이터를 보유하고 있는 KT그룹과 연계한 선제적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면서 “금융취약계층에게 실질적으로 도움을 제공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해 사회적 기업으로의 역할을 수행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