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尹순방 사우디서 MOU 등 46건…현대차 중동 車공장도 '사인'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윤석열 대통령이 사우디아라비아를 국빈 방문 중인 가운데 '2023 한국-사우디 투자 포럼'을 통한 업무협약(MOU)·계약 46건이 체결됐다. 전기차·청정수소 등 산업 전반에 걸친 양국 경제협력에 가속이 붙을 전망이다.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22일(현지시간) 사우디 리야드에서 열린 한-사우디 투자 포럼에서 방문규 산업부 장관과 칼리드 알 팔레 사우디 투자부 장관이 임석한 가운데 MOU 40건, 계약 6건이 각각 체결됐다. 이 행사는 한국경제인협회와 사우디 투자부가 공동으로 개최했다.

사우디아라비아를 국빈 방문 중인 윤석열 대통령이 22일(현지시간) 사우디 리야드 페어몬트 호텔에서 열린 한·사우디 투자포럼에서 박수치고 있다. 연합뉴스

사우디아라비아를 국빈 방문 중인 윤석열 대통령이 22일(현지시간) 사우디 리야드 페어몬트 호텔에서 열린 한·사우디 투자포럼에서 박수치고 있다. 연합뉴스

'21조원 규모' 블루암모니아 생산 LOI 체결

이날 진행된 MOU와 계약은 청정에너지·전기차·스마트팜 등 다방면에 걸쳐 있다. 에너지·전력 분야에선 원유 공동 비축, 공동 입찰 참여 등 7건의 성과가 나왔다. 특히 한전포스코홀딩스·롯데케미칼이 사우디 아람코와 총 사업비 155억 달러(약 21조원) 규모의 블루암모니아 생산 협력 의향서(LOI)를 체결했다. 이번에 양국 정부가 청정수소 분야 상호협력 확대를 위해 체결한 '한-사우디 수소 오아시스 협력 이니셔티브'의 일환이다. 자원 부국인 사우디는 탄소중립에 대응하고 미래 에너지를 개발하는 차원에서 청정수소 산업에 투자를 확대하고 있다.

또한 HD현대오일뱅크와 사우디 아람코는 청정수소 에너지 사업 협력 MOU를 맺었다. 한전과 사우디 알조마이는 수소 사업에 손을 잡기로 했다. 한국석유공사는 아람코와 원유 공동 비축 계약을 체결했다. 이에 따라 평상시엔 아람코가 원유를 울산 비축기지에 저장해 국내·외로 판매하고, 한국의 석유 수급 상황에 비상이 걸리면 최대 530만 배럴의 아람코 원유를 한국이 우선 구매할 수 있게 됐다.

인프라·플랜트 분야에선 8건이 진행됐다. 현대건설과 사우디 투자부 간 부동산·인프라 투자 협력 MOU를 비롯해 사막 수자원 공급을 위한 해수 담수화 사업, 네옴시티 등 스마트시티 협력 사업이 대거 포함됐다.

석유공사, 아람코와 원유 공동 비축 계약 

첨단산업·제조업 협력도 한층 강화된다. 현대차그룹과 사우디 국부펀드(PIF)가 연 5만대의 내연·전기차 합작투자 공장 설립 계약을 체결한 게 대표적이다. 계약이 순조롭게 진행되면 우리나라 최초의 중동 지역 자동차 공장이 설립될 수 있다는 의미를 가진다.

또한 지난해 11월 열린 '2022 한-사우디 투자 포럼'의 후속 성과도 나왔다. 주식회사 비엠티가 사우디 기업과 피팅·밸브 제조의 사우디 현지화를 위한 합작법인 설립 계약을 맺은 것이다. 이를 포함해 첨단산업·제조업 분야에서만 전기차 충전, 공장 기술 이전 등 19건의 MOU·계약이 진행됐다.

미래가 유망한 신산업 부문에선 10건의 협력 발판을 마련했다. 농심 등 한국 기업과 사우디 그린하우스 사이에 스마트팜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이 체결됐다. 바이오와 스포츠 비즈니스, 로봇 등에서도 양국이 손을 잡았다. 그 밖에 금융 분야에선 한국무역보험공사와 사우디 아람코 간에 한국 기업의 아람코 발주 사업 수주 지원을 위한 30억 달러 규모의 협력각서를 맺었다.

'무역상담회' 2100만 달러 계약 추진 기대

한편 이날 리야드 페어몬트호텔에서 산업부 주최로 열린 '한-사우디 무역상담회'엔 양국 108개 기업이 참여했다. 사우디 진출에 관심 있는 국내 첨단·신산업 기업 등과 사우디 발주처 등을 매칭해 비즈니스 성과를 추진하는 자리다. 한국 중견·중소기업 30곳과 사우디 바이어·투자사 78곳 사이에 총 190건 이상의 1대1 상담이 진행됐다.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코트라)에 따르면 이날 행사를 통해 2100만 달러 이상의 계약 추진(1년 이내 성약 가능)이 이뤄진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신산업 98건(1466만 달러) ▶에너지·건설·플랜트 54건(350만 달러) ▶산업 기자재 23건(300만 달러) ▶방산·보안 15건(50만 달러) 등이다. 산업부와 코트라는 실제 수출 계약이나 투자 프로젝트로 연결될 수 있도록 코트라 본사, 리야드무역관을 중심으로 후속 지원에 나설 계획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