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尹 "韓 기업 사우디 진출 50주년...관광·문화교류 확대하자"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윤석열 대통령이 22일(현지시간) 사우디아라비아 실권자인 무함마드 빈 살만 왕세자를 만나 양국 협력을 통해 이뤄낸 그간의 경제적 성과를 검토하고 관계 심화·발전을 위한 의지를 다졌다.

사우디아라비아를 국빈 방문 중인 윤석열 대통령이 22일(현지시간) 리야드의 야마마궁에서 열린 공식 환영식에서 사우디측 수행단과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사우디아라비아를 국빈 방문 중인 윤석열 대통령이 22일(현지시간) 리야드의 야마마궁에서 열린 공식 환영식에서 사우디측 수행단과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 대통령은 “지난해 11월 무함마드 왕세자 방한 이후 1년이 채 되지 않아 사우디를 국빈 방문하게 돼 기쁘다”며 “올해는 우리 기업이 사우디에 진출한 지 50주년이 되는 뜻깊은 해로서, 이번 국빈 방문을 통해 양국 관계를 더욱 심화해 나가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에 무함마드 왕세자는 “윤 대통령의 사우디 국빈 방문을 환영한다”며 “사우디 국가발전 전략인 ‘비전 2030’의 중점 협력 국가인 한국과 다양한 분야에서 실질적 협력 관계를 더욱 발전시키고자 한다”고 답했다.

이날 윤 대통령과 무함마드 왕세자는 한-사우디 간 관계가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하며 심화·발전해 나가고 있다고 평했다. 특히 지난 6월 현대건설이 석유화학 플랜트를 건설하는 ‘아미랄 프로젝트’를 수주한 것은 ‘사우디 건설 진출 50주년을 기념하는 큰 성과’라고 평가한 윤 대통령은 “네옴, 키디야, 홍해 등 메가 프로젝트에도 한국 기업이 많이 참여할 수 있도록 관심 가져달라”고 요청했다.

이어 “양국 관계가 전통적인 에너지, 건설 등의 분야에서 자동차, 선박도 함께 만드는 첨단산업 파트너십으로 발전하고 있는 것은 고무적”이라며 “관광, 문화교류 분야에서도 협력을 확대하자”고 제안했다.

지난해 무함마드 왕세자의 방한을 계기로 한국과 사우디는 ▶S-Oil 샤힌 프로젝트 기공식 개최(3월) ▶벤처 투자를 위한 1억 6000만달러 규모 한-사우디 공동펀드 조성(6월) ▶중소기업의 사우디 진출을 지원하는 글로벌 비즈니스 센터 리야드 개소(이번 순방 계기) 등 성과를 이어가고 있다.

양국은 이외 관광·스마트팜·특허·해운 및 해양수산·통계·사이버안보·식약 규제 등 분야에서도 두 국가간 협력 잠재력이 클 것으로 보고, 앞으로 구체적인 성과로 이어질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하자고 합의했다.

한편 윤 대통령과 무함마드 왕세자는 이번 회담에서 이스라엘-하마스 간 무력 충돌로 불안이 가중되고 있는 중동 정세에 관해 의견을 교환했다. 윤 대통령은 “한국 정부도 인도적 지원 등 필요한 협력을 해나가겠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