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이스라엘 갔던 한국인 192명 귀국…“혹시 비행기 납치될까 걱정했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지면보기

종합 04면

11일 오전 인천국제공항 제2터미널 입국장에서 한 아버지가 엄마와 함께 이스라엘 성지순례를 떠났다가 귀국한 딸을 안고 있다. [뉴스1]

11일 오전 인천국제공항 제2터미널 입국장에서 한 아버지가 엄마와 함께 이스라엘 성지순례를 떠났다가 귀국한 딸을 안고 있다. [뉴스1]

초조한 표정으로 인천국제공항 제2터미널 1층 B게이트 앞을 서성이던 조현천(34)씨는 11일 오전 6시20분쯤 아내와 딸이 게이트로 나오자 그제야 안도의 한숨을 내쉬며 웃음을 지었다. 조씨는 딸을 안고 아내에게 “고생했다”며 짧은 인사를 건넸다. 이스라엘 텔아비브에서 인천까지 11시간 비행을 마치고 남편을 만난 아내 김모씨는 다소 피곤해 보였지만 밝은 표정이었다. 김씨는 지난달 29일 경기도 시흥의 한 교회에서 단체로 이스라엘 성지순례를 떠났다. 하마스가 이스라엘을 공격한 지난 7일엔 이스라엘 북부 갈릴리호수 인근에 머물고 있었다. 김씨는 당시 남편 조씨에게 “처음에는 평온했는데 전투기가 날아다니는 소리가 들리고 전차가 다니는 등 심각해 보인다”고 현지 상황을 전했다. 조씨는 “혹시 비행기가 납치되거나 하는 등 무슨 일이 생기는 건 아닌지 걱정했는데 안심이 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이스라엘을 방문했던 한국인 192명이 이날 오전 6시8분 대한항공 KE958편을 타고 텔아비브에서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여행객들의 표정은 평온해 보였다. 제주의 한 교회에서 성지순례를 떠났던 장정윤(62·여)씨는 “예루살렘에선 실제 포격 소리가 안 들렸고, 공습경보는 울렸는데 훈련 정도로 생각했지 이렇게 큰일인 줄은 몰랐다”고 했다. 열흘 일정으로 떠났던 임모(60대·여)씨도 “비행기가 지연돼 걱정했지만 별다른 위험 상황 없이 일정을 다 마치고 돌아왔다”고 말했다. 외교당국은 이스라엘 현지 체류 한국인 480여 명 중 이날 귀국한 192명 외에 27명은 육로를 통해 요르단으로 이동했고, 30여 명은 12일 터키항공을 이용해 출국하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남은 230여 명에 대해서도 출국을 안내할 방침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