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삼겹살보다 비싼 깻잎”…치솟는 채소·과일값에 냉동 제품 찾아

중앙일보

입력

지난 5일 오후 서울 서초구 하나로마트 양재점에서 시민들이 과일과 채소 등을 구입하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5일 오후 서울 서초구 하나로마트 양재점에서 시민들이 과일과 채소 등을 구입하고 있다. 연합뉴스

캠핑 등 가을 나들이 계절을 맞아 채소와 과일 수요가 늘고 신선 농산물 가격이 오르자 냉동·건조 제품 등 대체 상품 판매가 늘고 있다. 대형마트 업계는 소비자들의 주머니 부담을 덜기 위해 나들이 제품 할인 행사를 마련했다.

8일 이마트에 따르면 지난달 냉동 과일과 냉동 채소 매출이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평균 9%가량 늘었다. 냉동 망고 매출은 32%, 냉동 마늘은 60%, 고추류는 110% 더 많이 팔렸다. 건채소 매출 역시 평균 16% 증가했다. 건나물류(6%), 인삼더덕류(18%), 건버섯류(42%) 등이 인기였다. 신선 농산물 가격이 오르자 소비자들이 저렴하면서 오래 보관하기 좋은 제품을 많이 찾은 영향이다.

이날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에 따르면 지난 6일 기준 청상추 100g 소매가는 1821원으로 1년 전보다 51.3%, 같은 양의 깻잎은 3165원으로 14.8% 올랐다. 대파 1㎏ 역시 1년 전보다 22.1% 비싸진 3849원으로 집계됐다.

축산물 가격은 소폭 하락하면서 고기보다 쌈이 더 비싸지기도 했다. 축산물품질평가원에 따르면 5일 기준 삼겹살 100g의 소매가는 2668원, 소고기 안심 1+ 등급의 100g당 가격은 1만3976원이다.

과일 가격 역시 지난해보다 올랐다. 홍로 사과 10개 평균 소매가가 3만4397원으로 1년 전보다 43.7%, 신고 배 10개 소매가는 3만3464원으로 14% 비싸졌다.

한편 대형마트 업계는 소비 심리를 녹이기 위해 나들이 철 주로 찾는 먹거리 할인에 나섰다. 이마트는 오는 11일까지 배와 고구마 등 제철 과일과 채소 등을 최대 30% 할인하며 야외에서 간편하게 먹기 좋은 샌드위치와 초밥, 튀김 등을 최대 20% 할인한다고 밝혔다. 롯데마트는 같은 기간 캠핑용 삼겹살·소고기와 쌈 채소, 파채, 샐러드, 초밥과 닭강정 같은 즉석조리 식품을 할인 판매한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