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유·빵 이어 맥주 값도 6.9% 오른다…장바구니 어쩌나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지난 4일 서울 시내 한 대형마트에 진열된 맥주. 연합뉴스

지난 4일 서울 시내 한 대형마트에 진열된 맥주. 연합뉴스

이달 들어 우윳값이 일제히 오른 데 이어 맥줏값 인상까지 예고되면서 식음료 제품의 가격 인상이 도미노처럼 확산하고 있다. 이에 더해 유가가 상승하고, 달러 대비 원화 가격도 낮은 수준을 보이고 있어 각 업체의 생산비 부담이 커진 만큼, 식품·주류 제품 가격이 더 오를 가능성도 있다.

5일 업계에 따르면 오비맥주는 오는 11일부터 카스·한맥 등 주요 맥주 제품의 출고가를 평균 6.9% 인상할 방침이다. 오비맥주의 국산 맥주 가격 인상은 작년 3월 이후 1년 7개월 만이다. 오비맥주는 올해 3월 버드와이저‧코로나 등 수입 맥주 가격을 올리면서도 국산 맥주 가격은 당분간 유지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그러나 원부자재 가격과 물류비 상승 등이 이어져 불가피하게 이달에 가격을 조정하게 됐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다만 오비맥주는 소비자 부담을 최소화하기 위해 가정용 시장에서 많이 팔리는 카스 500mL 캔 제품의 경우 가격을 유지하기로 했다. 오비맥주 가격 인상 이후 다른 주류 업체도 제품 출고가를 일제히 올릴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지난해에도 오비맥주가 국산 맥주 가격을 인상하자 하이트진로도 테라‧하이트 등 맥주 제품 가격을 올렸다.

우윳값 인상에 빵·아이스크림값 뛸 가능성 

특히 업계는 지난 4월의 경우 소주 원료인 주정(에탄올) 값이 평균 9.8% 올랐으나 소주 제품 가격은 동결돼 각 주류 업체의 원가 부담이 이어지고 있다고 강조하고 있다. 주류 업체들은 그러나 일단 당장 가격 인상을 논의하지 않고 있다며 조심스러운 입장을 보인다. 하이트진로 관계자는 “가격 인상 요인이 있는 것은 사실이지만 현시점에서 구체적인 검토를 하거나 확정된 것은 없다”고 말했다. 롯데칠성음료 관계자도 “아직 논의된 바 없다”고 전했다.

맥줏값 인상과 별개로 이달 1일부터는 원유(原乳) 가격 인상 여파로 유제품 가격이 올라 장바구니 부담이 커지게 됐다. 유 업계와 낙농가 관계자로 구성된 낙농진흥회는 앞서 원유 가격 인상을 결정했고, 이에 따라 흰 우유 제품 가격은 편의점에선 900mL 기준으로 3000원을 넘게 됐다. 식품 업계 안팎에선 우윳값 상승에 따라 우유를 원료로 쓰는 아이스크림‧빵 등 가격이 잇달아 오를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지난해의 경우 우윳값 인상 이후 아이스크림‧빵 가격이 각각 6%대, 20%대로 올랐다.

이에 더해 고유가와 고환율도 식품 물가 상승을 촉발할 주요 요인으로 꼽힌다. 유가 상승으로 인해 물류비 등이 늘면 업계의 생산비 부담은 그만큼 커지게 된다. 또 국내 기업들이 원부자재 대부분을 수입하는 상황에서 달러당 원화 가치가 1300원을 웃도는 상황이 지속하고 있어 업계의 고민이 깊어지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고물가가 이어지면서 계획적인 소비를 추구하거나 마감 할인이나 행사 제품을 구매하는 짠물 소비가 늘고 있다”고 말했다.

지난달 27일 서울의 한 대형마트에 빙그레 바나나맛우유가 진열되어 있다. 뉴스1

지난달 27일 서울의 한 대형마트에 빙그레 바나나맛우유가 진열되어 있다. 뉴스1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