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친중 아닌데 굳이"…與 '차이나게이트' 강공에도 野 무대응 속내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윤재옥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김성룡 기자

윤재옥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김성룡 기자

다음 포털사이트 중국 응원 클릭 수 조작 의혹을 두고 정부·여당이 강공 모드를 취하고 있지만, 더불어민주당은 참전하지 않은 채 이를 관망하고 있다.

국민의힘 윤재옥 원내대표는 5일 최고위원회의에서 “해외세력의 국내 여론조작 가능성을 수면 위로 드러낸 사건”이라며 “국내 반민족세력은 물론 해외 반국가세력으로부터 우리 인터넷 공론장을 지키지 못한다면 우리 민주주의도 우리 주권도 지킬 수 없다”고 말했다. 강민국 수석대변인도 “드루킹사건, 뉴스타파 허위조작 사건을 실제 겪었으니 철저한 대책이 있어야 한다”고 브리핑했다.

전날 김기현 대표는 국정조사와 댓글 국적 표기 법안을 추진하겠다고 밝혔고, 한덕수 국무총리는 ‘여론조작 방지 범정부 TF’ 구성을 지시했다.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5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민생경제특위 R&D 예산 삭감, 현장의 목소리를 듣다' 긴급 간담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5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민생경제특위 R&D 예산 삭감, 현장의 목소리를 듣다' 긴급 간담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민주당은 사실상 무대응으로 일관하고 있다. 최혜영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당 정책조정회의를 마친 후 “중국 응원 관련한 원내 대응책이 논의됐느냐”는 취재진 질문에 “없다”고 답했다. 회의에선 김성주 정책위원회 수석부의장만 “스포츠 온라인 응원 서비스를 '차이나 게이트'로 몰아가는 게 황당하다”고 언급했다. 이날 당 공식 논평도 “인재와 경제위기에 무대응인 정부·여당이 여론조작 몰이에 환상적 호흡을 보이고 있다”는 한민수 대변인 브리핑이 전부였다.

민주당은 맞불을 놨다가 친중 프레임에 엮일 가능성을 우려하고 있다. 홍익표 원내대표는 KBS 라디오에서 관련 질문을 받고 “좌파 성향의 포털 이런 이념 논쟁으로 끌고 가거나 외국과의 관계로 확전시키는 것은 적절치 않다”라고만 답했다. 한 초선 의원은 통화에서 “옹호하려 들면 여당이 친중(親中)이냐고 할 텐데, 우리가 친중도 아닌데 굳이 참전할 이유가 없다”고 말했다. 앞서 민주당은 지난 6월 이재명 대표가 싱하이밍 중국 대사와 관저 회동을 가졌다가 ‘친중 굴종 외교’ 논란에 휩싸였다.

당 일각에서는 ‘언론 재갈 물리기’ 차원으로 접근하자는 주문이 나온다. 민주당 중진 의원은 통화에서 “이동관 방송통신위원장이 지상파·종편을 잡고, 유인촌 문화체육관광부 후보자가 신문을 잡는 등 윤석열 정부가 롤을 나눠 하나씩 언론을 장악하고 있다”며 “포털까지 이어가는 큰 그림으로 봐야 한다”고 말했다. 한 원내지도부 의원은 “스포츠 경기 응원이 범정부 TF까지 만들 정도로 호들갑 떨 일인가”라며 “상임위인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와 당내 언론 TF에서 대응할 것”이라고 했다.

민주당의 이같은 대응에는 여권의 대 포털 강경 드라이브가 오히려 자충수가 될 거란 기대도 깔려 있다. 민주당 관계자는 “우리도 여당 시절(2021년) 언론중재법 개정안을 밀어붙였는데, 득 된 거 없었다”고 전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