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담석 있다면 담낭암 위험 높을까? 의사가 '숫자'로 보여준 확률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추석 연휴 가족과 정겨운 시간을 보내는 분들도, 혼자만의 편안한 휴식을 즐기는 분들도 있을 테죠. 이참에 나와 내가 사랑하는 이들의 건강을 돌아보면 어떨까요. 바쁜 일상 속 무심코 지나친 이상 증상이 알고 보면 내 몸이 보내는 심각한 신호일지 모릅니다. 중앙일보가 서울아산병원의 분야별 명의 도움을 받아 지난 설 한국인이 가장 많이 걸리는 5대 암을 알아본 데 이어 이번에는 10대 암 중 주의가 필요한 4개 암을 정리했습니다. 네 번째는 담낭·담도암입니다. 서울아산병원 간담도췌외과 황대욱 교수의 도움을 받아 담낭·담도암의 증상과 조기발견의 중요성, 치료법과 예방법에 대해 알아봤습니다.

서울아산병원의 명절 가족 건강 지키기

서울아산병원의 명절 가족 건강 지키기

이름조차 생소한 담낭암, 담도암은 가장 최근 발표된 2020년 국가암등록통계에 따르면 국내에서 아홉 번째로 높은 암 발생률을 기록하고 있다. 2020년 한 해 동안 약 7500여 명의 환자가 발생하지만, 생각보다 담낭암과 담도암이 무엇인지 아는 사람은 많지 않다. 과거에는 불치병이라고 불릴 정도로 치료 결과가 좋지 않았다. 하지만 수술을 중심으로 한 치료방법이 지속해서 발전하고 있고 정기 검진도 활발해지고 있다. 다른 암에 비해 여전히 치료가 어렵지만, 치료 가능한 환자가 늘어나고 있다. 건강 검진으로 조기에 발견되는 경우도 늘어나면서 완치율 또한 소폭 상승했다.

담즙이 지나가는 길, 담낭과 담도

우리가 섭취한 음식에 포함된 지방을 소화하기 위해 간에서 만들어져 소장으로 분비되는 소화액을 담즙이라고 하는데, 담즙이 지나가는 길을 담도라고 한다. 담즙은 일시적으로 담낭에 농축되어 저장되었다가 담도를 따라 십이지장으로 흘러간다. 담즙에 있는 담즙산은 음식물 속에 포함된 지방이 물과 잘 섞이게 해 지방의 소화 흡수를 돕는다. 또 노폐물의 일종인 빌리루빈, 호르몬, 약물, 독소 등을 몸 밖으로 배설한다. 또한 담즙은 지용성 비타민, 철분(Fe), 칼슘(Ca)의 흡수를 촉진한다. 하루에 분비되는 담즙의 양은 500~1000ml 정도다.

간과 췌장, 담낭 관련 이미지. 사진 병원 제공

간과 췌장, 담낭 관련 이미지. 사진 병원 제공

담낭암은 다른 암에 비해 발생 빈도는 낮지만 조기 진단이 어렵고 주변 장기나 림프절로 전이가 잘 되는 특징이 있다. 담도암은 간 안에 있는 담도에 생기는 간내담도암과 간 밖에 있는 담도에 생기는 간외담도암으로 구분한다. 간외담도암은 간문부담도암과 원위부담도암으로 다시 나눌 수 있다.

ㄱ

담석이 원인? 

담낭암, 담도암의 원인은 다른 암에 비해서 아직 명확히 알려져 있지 않다. 담낭암은 만성염증을 유발하는 가장 중요한 인자인 담석(특히 3㎝ 이상, 장기간 보유한 담석), 석회화 담낭(도재 담낭), 담석과 동반된 췌담관합류이상, 담낭 용종 등이 원인으로 거론되고 있다. 담도암은 담석증, 담도 자체가 선천적으로 확장되어 생긴 담관낭, 원인 모를 염증으로 인해 담도가 굳는 원발성경화성담관염, 간흡충(간디스토마) 감염에 의해 오랫동안 담도 감염이 지속된 경우, 궤양성 대장염, 간경화, 만성 간질환 등이 원인으로 거론되고 있다.

서양에서는 담낭암 환자의 80% 이상이 담석을 갖고 있지만 우리나라에서는 20~30% 정도에 불과하다. 반대로 담석 환자가 담낭암에 걸릴 확률은 5% 미만이다. 따라서 담석 자체보다 담석증에 의한 담즙의 변화나 담낭의 만성적인 자극 혹은 염증이 암 발생에 관여한다고 여겨지고 있다. 담도암은 서구보다 동양권, 특히 우리나라에서 많이 발생하는데 그 이유는 우리나라에 담석 및 간디스토마 환자가 많기 때문이다.

콜레스테롤 담석 이미지. 사진 병원 제공

콜레스테롤 담석 이미지. 사진 병원 제공

복통·간기능 이상, 황달시 ‘의심’

담낭암 초기에는 대부분 증상이 없고 간혹 복통이나 간기능 이상이 나타날 수 있다. 담낭암이 진행돼 다른 장기로 전이되면 오른쪽 상복부 또는 명치 통증이나 황달, 체중감소, 식욕부진, 오심, 구토, 피로가 나타날 수 있다.

담도암의 가장 흔한 증상으로는 암이 담즙의 통로인 담도를 막아서 나타나는 황달이다. 황달은 혈액 내 빌리루빈 수치가 높아져서 생기는 것으로, 피부와 눈의 흰자위가 노란색으로 변하게 된다. 담도염이 없는 한 열은 대개 없고 담도 폐쇄는 서서히 진행되기 때문에, 황달은 담도암이 어느 정도 진행된 상태에서 나타나며 통증이 동반되지 않는 경우가 많다. 황달이 나타나면서 오한 및 발열이 동반될 수 있으며, 전신소양감, 갈색뇨, 회색변이 나타날 수도 있다. 그 외 체중감소, 피곤, 식욕부진, 오심, 구토 등이 나타나고 담도에 염증이 발생하는 경우 열과 복통이 동반될 수도 있다.

수술 가능한 담낭암·담도암 적어

담낭암은 초기 단계에 발견하기 어렵고, 증상이 있어 발견된 진행암의 경우 암세포가 주변으로 전이돼 완전 절제가 어려운 경우가 많다. 하지만 조기에만 발견된다면 수술로 충분히 치료될 수 있다. 암이 간, 담도, 담낭 밖, 대장 쪽으로 진행됐다면 간을 포함해 주변부를 함께 절제하는 확대 담낭절제술이 시행된다. 주변부 림프절 절제까지 포함하는 것이 표준 수술방법이며 경우에 따라서 담도까지 절제하는 경우도 있다.

황대욱 서울아산병원 간담도췌외과 교수. 사진 병원 제공

황대욱 서울아산병원 간담도췌외과 교수. 사진 병원 제공

담도암도 담낭암과 마찬가지로 완치하기 위해서 일차적인 치료법은 수술적 절제이지만 전체 담도암 환자 중 진단 시 수술적 절제가 가능한 경우는 많지 않다. 간문부 담도암 즉 간 입구에 위치한 담도암은 담도, 담낭을 절제하면서 암이 발생한 담도와 연결된 간을 함께 절제한다. 대부분 대량 간절제가 동반된다. 원위부 담도암의 경우 대체로 췌장 머리 부분, 십이지장, 담낭 및 담도, 필요시 위장의 일부까지 동반 절제하는 췌십이지장절제술을 시행해야 근치적 절제가 가능하다. 담도암은 어느 경우든지 주위 림프절을 통해 많이 전이돼, 주위 림프절을 완전히 제거하는 림프절 곽청술도 동시에 시행해야 한다.

담낭암과 담도암 모두 수술이 불가능한 경우에는 항암제 치료를 시행한다. 하지만 다른 암에 비해 아직 항암제에 대한 감수성이 높지 않다. 환자의 상태에 따라서 암의 크기를 줄이거나, 수술 후 보조요법으로 방사선요법이 사용되기도 한다.

진행성이라면 완치율 절반도 안 돼

조기 담낭암의 경우 담낭절제술만으로 90% 이상의 완치 가능성이 있다. 하지만 진행성 담낭암의 경우 근치적 수술 후에도 5년 생존율이 20% 미만으로 보고되고 있다. 림프절로 암전이가 있거나 간으로 침윤된 정도가 심한 경우는 광범위하게 절제해도 예후가 불량하다.

담도암은 절반 정도가 수술이 가능한데, 수술을 받은 환자 중 20~40%에서 완치를 기대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암이 담도 내에만 있으면서 주위 림프절에 전이가 없는 경우(1, 2기)에서는 50% 이상 완치가 기대되지만, 절제가 불가능한 담도암의 경우 예후가 불량하다.

이처럼 담낭암, 담도암의 치료 결과가 다른 암에 비해 좋지 않다. 하지만 조기에 발견한다면 완치율을 최대한 높일 수 있기 때문에, 초기에는 뚜렷한 증상이 없지만 정기적인 검진을 받는 것이 중요하다. 또 수술법이 지속해서 발전하면서 수술 가능 환자가 꾸준히 늘어나고 있고, 전 세계적으로 신약 개발을 위한 임상시험이 진행되는 등 치료 결과를 높이기 위한 노력이 계속되고 있다. 의료진을 믿고 따라 치료를 위해 노력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