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美국무장관, 우크라 전격 방문…“10억달러 지원 발표 계획”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지난해 1월 19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키예프에서 만난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왼쪽)과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 EPA=연합뉴스

지난해 1월 19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키예프에서 만난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왼쪽)과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 EPA=연합뉴스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부 장관이 1년만에 우크라이나를 방문해 미국이 우크라이나를 계속 지원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매슈 밀러 국무부 대변인은 6일(현지시간) 성명에서 “블링컨 장관이 우크라이나 고위당국자들을 만나고 러시아의 침공에 직면한 우크라이나의 주권, 영토 보전, 민주주의에 대한 미국의 흔들리지 않는 약속을 입증하기 위해 오늘(6일) 우크라이나에 도착했다”고 밝혔다.

블링컨 장관은 방문 기간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대통령, 데니스 슈미할 총리, 드미트로 쿨레바 외교장관 등과 만나 현재 진행 중인 우크라이나의 반격과 미래 재건 노력을 논의한다.

블링컨 장관은 또 우크라이나가 에너지, 안보, 인도주의 차원에서 필요한 부분을 논의하고 이들 분야에서 미국이 어떻게 우크라이나를 계속 지원할지에 대해 발표할 예정이라고 국무부는 알렸다.

이와 관련 AP통신은 국무부 고위당국자를 인용해 블링컨 장관이 10억달러 상당의 추가 지원을 발표할 계획이라고 보도했다.

블링컨 장관은 쿨레바 장관과 회담에 앞서 “우리는 우크라이나가 반격에서 좋은 진전을 이뤄내는 것을 봤다”며 “우크라이나가 반격을 성공하는 데 필요한 것뿐 아니라 미래에 이런 침공이 다시 일어나지 않도록 장기적으로 강력한 억제력과 방어력을 갖추는 데 필요한 것을 확보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또 “우크라이나는 미국이라는 강력한 파트너를 두고 있다”고 강조했다.

블링컨 장관은 지난해 9월 8일 키이우를 깜짝 방문한 자리에서 쿨레바 외교장관 등과 고위급 회담을 한 후 대규모 군사 지원을 약속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