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딸이 신세 졌다"…日 잼버리 어머니, 서툰 한글로 손편지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시노츠카씨가 단양군에 보낸 자필 편지. 사진 단양군

시노츠카씨가 단양군에 보낸 자필 편지. 사진 단양군

지난달 충북 단양군에 머물렀던 잼버리 일본 스카우트 대원의 어머니가 단양군에 감사 편지를 보낸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4일 단양군에 따르면 시노츠카 유이코씨는 지난달 28일 단양군에 자필 편지를 보내 단양군과 구인사가 일본 스카우트 대원들에게 베푼 호의에 감사를 표했다.

시노츠카씨는 직접 번역해 쓴 듯 서툰 한국어 솜씨로 "이번에 나의 딸을 포함한 일본 파견단이 단양군 여러분에게 몹시 신세를 졌다"며 "구인사 여러분은 물론 이웃분들도 과일과 옥수수를 주셨다고 들었다"고 편지에 적었다.

이어 "와이파이와 따뜻한 샤워 등도 준비해 주셔서 감사하다. 언제가 딸과 함께 단양을 관광하고 싶다"면서 "앞으로 더욱 발전하고 여러분의 행복을 기원한다"고 했다.

앞서 새만금 세계 스카우트 잼버리에 참가한 일본 대원 1600여명은 태풍 '카눈'의 북상 여파로 조기 퇴영한 뒤 지난달 8일부터 11일까지 단양군 구인사에 머물렀다.

이에 군은 밤샘 작업으로 구인사 경내에 임시 화장실과 샤워실을 긴급 설치하고 KT의 지원을 얻어 휴대전화와 와이파이를 사용할 수 있도록 했다. 또 주민과 여러 단체의 도움을 받아 옥수수와 사과, 복숭아, 생수를 제공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