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비명 “이재명 당당히 영장심사를” 친명 “체포안 당론 부결을”

중앙일보

입력

지면보기

종합 10면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운데)와 박광온 원내대표(오른쪽) 등 당 지도부가 28일 오후 강원도 원주 오크밸리리조트에서 열린 국회의원 워크숍에서 박수를 치고 있다. [뉴시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운데)와 박광온 원내대표(오른쪽) 등 당 지도부가 28일 오후 강원도 원주 오크밸리리조트에서 열린 국회의원 워크숍에서 박수를 치고 있다. [뉴시스]

더불어민주당이 9월 정기국회를 앞두고 28일 의원단 1박2일 워크숍을 열고 정기국회 전략을 논의했다. ‘민생 회복을 위한 단합’을 강조했으나 이날 취임 1주년을 맞은 이재명 대표에 대한 체포동의안 표결 찬반양론도 또다시 수면 위로 떠올랐다.

강원도 원주시 오크밸리에서 열린 워크숍에는 소속 의원 168명 가운데 166명이 참석했다. 이 대표는 모두발언에서 “국민들이 지난 총선에서 민주당에 압도적인 다수 의석을 안겨줬지만, 기대에 충실히 부응했는지 돌아보면 아쉬운 부분이 많다”며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큰 책임을 느낀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또 “국회 다수당으로서 정권의 무절제한 폭주를 바로잡고 민생 회복의 불씨를 마련하고 벼랑 끝에 몰린 국민들의 삶을 무한 책임진다는 각오로 정기국회에 임해 달라”고 당부했다.

민주당은 정기국회 슬로건을 ‘국민 지키는 민주당, 민생 챙기는 민주당’으로 정한 뒤 119개의 민생 입법과제를 선정해 공유했다. 워크숍 분위기는 전반적으로 화기애애했지만, 자유토론 말미에 이 대표 사법리스크를 둘러싼 논쟁이 불거졌다. 참석자들에 따르면 비명계 설훈 의원은 ‘심청전’을 예로 들며 “심청이가 죽어도 죽은 게 아니고 다시 태어나서 왕비가 됐다. 이 대표도 체포동의안이 오면 당당하게 영장실질심사를 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친명계로 분류되는 양경숙 의원은 “당원들에게 뜻을 물어서 당론으로 체포동의안을 부결시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당내에선 “검찰의 영장 청구를 기점으로 당내 갈등이 표면화할 것”이란 인식이 많다. 비명계 의원은 통화에서 “이 대표에 대한 구속영장 청구 가능성과 그 이후 상황에 이 대표의 거취도 결부돼 있다”며 “당장은 어떤 결론이 날지 예측하기 힘들다”고 말했다.

한편 이 대표와 검찰이 쌍방울그룹 대북송금 의혹 사건과 관련한 소환조사 일정을 놓고 또다시 충돌했다. 수원지검 형사6부(부장 김영남)는 이날 제3자 뇌물 혐의로 이 대표에게 9월 4일 조사받을 것을 유선과 서면으로 재통보했다고 밝혔다.  검찰 관계자는 “이 대표에게 오는 30일 출석을 요구했지만, 국회 비회기 중임에도 출석을 거부하고, ‘내달 11~15일 중 출석하겠다’는 일방적인 통보를 해 통상의 예에 따라 불출석 처리하고 재소환을 통보했다”고 말했다.

앞서 수원지검은 지난 23일 이 대표에게 30일 출석해 조사받으라고 통보했다. 그때 이 대표는 “내일(24일) 바로 조사받으러 가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에 검찰은 “예정대로 진행하겠다”면서 사실상 거부했다. 이런 가운데 민주당이 재차 9월 11~15일 출석 얘기를 꺼내자 검찰이 일축하고 재통보한 것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