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오염수 방류에…中 "日수산물 수입 중단" 대만 "영향 미미"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24일 오후 오염수 해양 방류를 시작한 일본 후쿠시마 제1원자력발전소의 모습. AP=연합뉴스

24일 오후 오염수 해양 방류를 시작한 일본 후쿠시마 제1원자력발전소의 모습. AP=연합뉴스

일본 도쿄전력이 24일 후쿠시마(福島) 제1원자력발전소 오염수의 해양 방류를 시작했다. 2011년 3월 11일 동일본대지진으로 후쿠시마 원전 사고가 발생한 지 약 12년 5개월여 만이다.

NHK와 아사히신문 등 일본 언론에 따르면 도쿄전력은 다핵종제거설비(ALPS)를 거쳐 후쿠시마 제1원전 부지 내 저장 탱크에 보관된 오염수를 이날 오후 1시 3분부터 바닷물로 희석한 후 방류했다. 오염수는 원전 앞바다 1㎞까지 해저로 뚫은 터널을 통해 바다로 이동했다. 방류 작업은 제1원전 내 면진(免震) 중요동 시설에 있는 집중 감시실에서 원격으로 이뤄졌다. 작업 상황은 취재진에 의해 생중계 됐다. 도쿄전력 직원들은 지시사항을 복창하며 거듭 확인하고 흘러가는 오염수 양 등을 확인했다.

방류 작업은 오염수가 ALPS를 거쳤어도 삼중수소나 탄소14 등의 핵종이 남아 있어 문제로 지적돼왔다. 도쿄전력은 희석을 통해 삼중수소 농도를 일본 규제 기준(6만베크렐)의 40분의1인 리터당 1500베크렐 미만으로 낮출 수 있다고 보고 있다.

방류, 원전 사고 이후 12년 5개월만

일본 후쿠시마현 후타바에 있는 도쿄전력 후쿠시마 제1원자력발전소 내 다핵종제거설비(ALPS)로 처리한 오염수를 배출하는 파이프의 모습. EPA=연합뉴스

일본 후쿠시마현 후타바에 있는 도쿄전력 후쿠시마 제1원자력발전소 내 다핵종제거설비(ALPS)로 처리한 오염수를 배출하는 파이프의 모습. EPA=연합뉴스

실제로 도쿄전력은 이날 오전 “처리수(일본 정부는 오염수를 처리수로 표현)를 바다에 방류하기 위해 대량의 바닷물로 희석해 삼중수소 농도를 측정한 결과, 1리터당 43~63베크렐로 예상한 대로 기준치를 크게 밑돌았고, 도쿄전력이 자발적으로 설정한 방출 기준치인 1500베크렐보다도 낮았다”며 “기상 조건도 양호해 모니터링할 선박을 띄우는데도 문제가 없어 예정대로 24일 오후 1시 방류를 시작한다”다고 예고했다.

도쿄전력은 이날부터 하루에 약 460t의 오염수를 바닷물로 희석한 뒤 방류하는 작업을 17일간 진행해 일차적으로 오염수 7800t을 방류할 계획이다. 이어 내년 3월까지 한 차례에 7800t씩 세 차례에 걸쳐 추가로 오염수를 방류하기로 했다. 이렇게 총 3만1200t이 방류된다. 현재 원전 설비에 고여있는 오염수 약 134만t의 2.3% 수준이다. 도쿄전력은 “삼중수소 농도가 낮은 오염수부터 순차적으로 방류하는 것이 원칙”이라고 밝혔다.

도쿄전력은 오염수를 완전히 방류하는데 최소 30년의 기간이 소요될 것이라 보고 있다. 그러나 빗물이나 지하수가 사고 원전 설비와 접촉해 만들어지는 오염수가 매일 90t씩 새로 발생하고 있으며, 도쿄전력의 폐로 일정이 불분명하기 때문에 실제 방류가 언제 끝날지는 알 수가 없다.

지난 22일 촬영된 일본 후쿠시마 제1원자력발전소 오염수 저장 탱크의 모습. AP=연합뉴스

지난 22일 촬영된 일본 후쿠시마 제1원자력발전소 오염수 저장 탱크의 모습. AP=연합뉴스

내년 4월 이후 방류할 양도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도쿄전력은 매년 4월 전후 방류 계획을 책정하고 공표할 예정이다. 도쿄전력은 안전성 확보를 위해 원전 주변 해역 100곳 이상에서 삼중수소 농도를 측정해 25일부터 공표하기로 했다. 일본 수산청은 향후 한 달간 매일 원전 인근 바다에서 잡은 광어 등을 대상으로 방사성 물질 함유량을 조사해 발표할 예정이다.

김영옥 기자

김영옥 기자

국제원자력기구(IAEA)도 방류가 끝날 때까지 현장에 상주하며 상황을 점검하겠다는 입장이다. 라파엘 그로시 IAEA 사무총장은 공식 성명을 내고 “IAEA 전문가들이 국제사회의 눈 역할을 맡아 IAEA 안전 기준에 부합하는 계획대로 방류가 수행되도록 하기 위해 현장에 나가 있다”고 밝혔다. IAEA는 자체 현장 분석 결과, 방류되고 있는 희석된 물의 삼중수소 농도가 운영 기준치인 리터당 1500베크렐에 한참 못 미치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전했다.

그럼에도 주변국에선 우려가 사그라지지 않고 있다. 한덕수 국무총리는 이날 대국민 담화문에서 “우리 정부는 일본 정부에 대해 앞으로 30여년간 계속될 방류 과정에서도 투명하고 책임감 있게 정보를 공개하기를 기대하고, 촉구한다”고 밝혔다.

중국 “방류는 극단적으로 이기적 행동”

24일 홍콩에서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에 반대하는 시위대가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 라파엘 그로시 국제원자력기구(IAEA) 사무총장의 사진을 들고 시위에 나서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24일 홍콩에서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에 반대하는 시위대가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 라파엘 그로시 국제원자력기구(IAEA) 사무총장의 사진을 들고 시위에 나서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이날 중국은 강하게 반발했다. 중국 세관 당국인 해관총서는 일본의 오염수 방류가 개시되자 “일본 후쿠시마 핵 오염수 방류가 식품 안전에 가져다줄 방사성 오염 위험을 방지하고, 중국 소비자의 건강을 지키며, 수입 식품의 안전을 지키기 위해 오늘을 기해 일본이 원산지인 수산물의 수입을 전면 중단한다”고 밝혔다.

중국 외교부도 대변인 명의의 담화문을 내고 “바다는 전 인류의 공동 재산이므로 오염수 해양 방류 강행은 국제 공공 이익을 무시한, 극단적으로 이기적이고 무책임한 행동”이라며 “일본은 오염수를 무책임하게 방류함으로써 스스로를 국제 피고석에 앉혔고, 앞으로 장기간 국제사회의 규탄을 받을 것”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그러면서 “중국 정부는 일관되게 ‘인민지상’(인민을 최고의 가치로 삼음)을 견지하고 있다"며 “필요한 모든 조치를 취해 식품 안전과 중국 인민의 건강을 지킬 것”이라고 덧붙였다.

반면 대만 중앙 기상국은 이날 “1∼2년 후면 오염수 일부가 대만 인근에 도착할 것으로 예상한다”면서도 “삼중수소 농도가 방사선 장비의 검출한계인 리터당 0.1베크렐보다 낮아 방사선 안전에 미치는 영향은 미미할 것”으로 예상했다. 대만 원자력위원회(ACE)는 향후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이후 향후 30년 동안 지속적인 샘플 조사를 통해 이상 여부 판단과 대응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