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尹 찾은 'CP탱고' 어디…핵공격에도 두 달 버티는 연합사 두뇌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윤석열 대통령은 23일 ‘을지 자유의 방패’(UFS·을지프리덤실드) 연합연습이 진행 중인 한미연합군사령부 전시지휘소(CP 탱고)를 방문해 “북한의 핵사용 상황을 상정해 한·미 양국의 핵과 비핵전력을 결합한 강력한 대응태세를 갖추어야 한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1978년 한미연합사 창설 이래 CP 탱고는 전시 한·미 양국의 육·해·공군 전력을 지휘하는 두뇌로서 역할을 해 왔다”며 “연합연습에 참가하는 한·미 전투참모단은 한·미 군사동맹의 굳건함을 나타내는 상징”이라고 말했다. 성남의 한 산속 화강암 터널 내에 극비시설로 만들어진 CP 탱고는 적의 핵무기 공격에도 견딜 수 있는 강력한 철근 콘크리트 구조물로 건설됐다. 생화학무기 공격에도 대처할 수 있고, 외부 지원 없이 약 2개월간 생활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 미로처럼 이어진 내부에는 회의실, 식당, 의무실, 상하수도 시설 등이 갖춰져 있다. 현직 대통령의 이곳 방문은 2013년 박근혜 전 대통령 이후 10년 만이라고 이도운 대변인은 전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23일 한미연합사 전시지휘소(CP TANGO)를 방문해 '23년 을지 자유의 방패(UFS, Ulchi Freedom Shied) 연습상황을 점검하며 폴 러캐머라 한미연합사령관과 작전 본부로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23일 한미연합사 전시지휘소(CP TANGO)를 방문해 '23년 을지 자유의 방패(UFS, Ulchi Freedom Shied) 연습상황을 점검하며 폴 러캐머라 한미연합사령관과 작전 본부로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 대통령은 먼저 브리핑룸에서 폴 라캐머라 한미연합사령관으로부터 “대통령님의 지침을 받들어서 실전적인 훈련을 시행하고 있다”는 보고를 받았다. 이에 윤 대통령은 “북한의 핵·미사일은 현존하는 가장 심대한 위협이며 사이버전, 심리전 등 북한의 도발 양상이 갈수록 지능화, 다양화되고 있다”며 “이러한 시기에 한·미 동맹의 압도적인 능력과 한·미 장병의 실전적 연습·훈련, 확고한 정신무장이 북한의 도발을 억제하고, 북한이 도발할 경우 즉각적이고 단호하게 응징할 수 있는 힘의 근원”이라고 말했다.

한·미 핵협의그룹(NCG)을 통해 확장억제 실행력을 보다 실효적으로 높일 수 있도록 군사적 수준의 대응계획 마련도 주문했다. 윤 대통령은 “북핵 위협에 대비하여 도상훈련 및 지휘소훈련 등의 연습을 체계적으로 실시하고 동맹의 대응계획을 발전시켜야 한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지난 18일(현지시간) 미국 캠프 데이비드에서 한·미·일 3국이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에 맞서 협력의 수준을 한층 더 높여 나가기로 합의한 것도 거듭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한·미·일 3각 협력 결정체 구조는 북한의 도발 위험을 낮추고 인류 전체의 자유, 평화, 번영에 기여할 것”이라며 “실전적인 연습과 훈련만이 한·미 동맹의 강력한 연합방위태세를 한층 더 격상시킬 수 있다”고 말했다.

이번 연합연습은 고도화된 북한의 핵·미사일 능력을 반영한 시나리오를 적용했다. 단기간 내에 급격한 전쟁상태로 돌입하게 될 경우를 상정해 한·미동맹의 위기관리 및 대응능력을 실질적으로 강화하는 데 중점을 두었다. 연습 기간 한·미 장병 약 8000명이 참가, 38건의 야외기동훈련을 시행 중이다.

 윤석열 대통령이 23일 한미연합사 전시지휘소(CP TANGO)를 방문해 '23년 을지 자유의 방패(UFS, Ulchi Freedom Shied) 연습상황을 점검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23일 한미연합사 전시지휘소(CP TANGO)를 방문해 '23년 을지 자유의 방패(UFS, Ulchi Freedom Shied) 연습상황을 점검하고 있다. 연합뉴스

특히 올해 연합연습에는 한·미 외에도 호주, 캐나다, 프랑스, 영국 등 유엔사 회원국 9개국도 참가했다. 윤 대통령은 “유엔사는 전시 유엔사 회원국의 전력을 즉각적이고 자동으로 한미연합사에 제공하는 역할을 수행하는 만큼, 앞으로도 강력한 한·미 동맹을 핵심축으로 유엔사 회원국과의 연대를 더욱 강화하여 대한민국의 안보를 굳건히 지켜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이어 CP 탱고 내 전구작전본부를 찾았다. 한반도 작전영역 내의 모든 작전상황을 모니터링하면서 현행 작전을 총괄하는 곳이다. 한·미 장병의 박수를 받으며 입장한 윤 대통령은 “이곳 연합사 상황실은 전시에 우리 연합전력의 두뇌와 같은 역할을 하는 작전의 본산이며 한·미 동맹을 상징하는 장소라고 할 수 있다”며 “여러분이 여기서 서로 어깨를 맞대며 일하는 것 자체가 양국의 국민, 또 동북아와 전 세계 모든 인류에게 자유와 평화를 보장해 주는 것”이라고 말했다. 또 “여러분이 맡은 소임은 여러분의 조국뿐만이 아니라 전 인류를 위한 아주 정의로운 일”이라며 “자부심을 갖고 이번 훈련 마칠 때까지 최선을 다해 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윤 대통령은 “We go together!”라는 구호와 함께 한·미 장병과 기념사진도 찍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