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태풍 ‘카눈’ 전국 영향권…서울도 태풍주의보 발표

중앙일보

입력

10일 오전 경남 통영시 강구안 주변에서 우산을 쓴 시민이 걸어가고 있다.   통영지역은 제6호 태풍 '카눈'의 상륙 길목으로 예보된 곳이다. 연합뉴스

10일 오전 경남 통영시 강구안 주변에서 우산을 쓴 시민이 걸어가고 있다. 통영지역은 제6호 태풍 '카눈'의 상륙 길목으로 예보된 곳이다. 연합뉴스

6호 태풍 ‘카눈’이 10일 오전 9시께 경남 통영에 상륙할 것으로 예보된 가운데,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 북부와 강원 북부에도 태풍 경보가 발령됐다. 이로써 내륙 전 구역에 태풍 특보가 발령돼 전국이 ‘태풍 위험권’에 포함된 상태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를 기해 서울 전역에 태풍주의보가 발표됐다. 정확한 발효 시간은 오전 9시다.

이외에도 경기도, 서해5도, 강원도에도 태풍주의보가 내려졌다. 이로써 전국에 태풍 특보가 발표된 상황이다.

한편, 이날 오전 6시 기준 태풍은 강도 ‘강’을 유지한 채 통영 남쪽 약 100㎞ 부근 해상에서 북진하고 있다.

이후 이날 오전 9시께 통영 북북서쪽 약 10㎞ 부근 육상에 다다르면서 강도 ‘중’으로 떨어지겠다.

그리고 이날 오후 6시께 청주 북북동쪽 약 60㎞ 부근 육상에 상륙하면서 재차 강도가 약화하겠고, 11일 오전 6시께 북한으로 넘어가겠다.

카눈

카눈

전날 일본 서남부 규슈 지방을 지난 카눈은 최대 풍속 초속 30m이며 강우량은 700㎜를 넘는 폭우를 몰고 왔다.

태풍 주의보는 태풍으로 인해 강풍과 풍랑, 호우, 폭풍해일 현상 등이 주의보 기준에 도달할 것으로 예상될 때 발령된다. 태풍 경보는 태풍 영향으로 강풍 또는 풍랑 경보 기준에 도달할 것으로 예상되거나 총 강우량이 200㎜ 이상 예상될 때, 폭풍해일 경보 기준에 도달할 것으로 예상될 때 발령된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