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프리고진 또 건재 과시…푸틴이 공들인 아프리카 사절단과 '찰칵'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무장 반란을 일으켰던 러시아 민간 군사기업 바그너그룹 수장 예브게니 프리고진의 건재한 모습이 재확인됐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공들인 러시아·아프리카 정상회담에 참석한 아프리카 인사들과 함께 찍은 사진을 통해서다.

예브게니 프리고진(오른쪽)이 27일(현지시간)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 열린 러시아와 아프리카 정상회의 부대행사에 나타나 중앙아프리카공화국 사절단 일원과 사진을 찍었다. 사진 바그너그룹 인사 드미트리 시티 페이스북 캡처

예브게니 프리고진(오른쪽)이 27일(현지시간)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 열린 러시아와 아프리카 정상회의 부대행사에 나타나 중앙아프리카공화국 사절단 일원과 사진을 찍었다. 사진 바그너그룹 인사 드미트리 시티 페이스북 캡처

27일(현지시간) CNN방송·파이낸셜타임스(FT) 등에 따르면 중앙아프리카공화국에서 활동하는 바그너 그룹의 핵심인사 드미트리 시티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에 프리고진이 사절단 일원으로 추정되는 인사와 웃으며 악수하는 모습이 담긴 사진을 올렸다.

FT는 프리고진과 악수하는 사진 속 인물이 중앙아프리카공화국의 의전 책임자인 프레디 마포카라고 전했다.

사진이 촬영된 장소는 프리고진의 가족이 소유한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 번화가에 있는 호텔로 추정된다고 러시아 현지 매체 폰타카는 밝혔다. 이 호텔은 러시아·아프리카 정상회담의 개최를 지원하기 위해 사흘간 통째로 예약된 곳으로 알려졌다.

다른 러시아 매체들은 프리고진이 중앙아프리카공화국 뿐만 아니라 말리·니제르 등의 사절단과도 만났다고 전했다. 니제르는 최근 친서방 대통령을 축출하려는 쿠데타가 발생한 나라다.

프리고진이 이끄는 바그너 용병은 중앙아프리카공화국·말리·수단 등 아프리카 국가 13곳에서 권위주의 정권을 보호하며 각종 이권에 개입했다. 이들 국가에선 프리고진의 영향력도 상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푸틴과 프리고진, 다시 좋은 친구"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오른쪽)이 27일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 열린 러시아·아프리카 정상회의에서 포스탱 아르샹쥐 투아데라 중앙아프리카공화국 대통령을 안내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오른쪽)이 27일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 열린 러시아·아프리카 정상회의에서 포스탱 아르샹쥐 투아데라 중앙아프리카공화국 대통령을 안내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푸틴 대통령은 우크라이나 전쟁에 대한 아프리카의 지지를 모으려 이번 정상회담에 상당한 공을 들였다. 때문에 프리고진이 정상회담에 접근한 건 그가 여전히 건재하다는 의미라고 외신들은 분석했다.

FT는 "프리고진이 계속 존재하는 것은 그가 크렘린 기득권 조직의 중요한 일원이라는 것을 나타낸다"며 "아직은 푸틴 대통령이 프리고진을 조직에서 떼어내길 꺼리거나 떼어낼 수 없다는 것"이라고 보도했다.

미국 싱크탱크 애틀랜틱 카운슬의 멜린다 해링 유라시아센터 선임연구원은 "프리고진의 출현은 그가 푸틴 조직의 일부라는 뜻"이라며 "프리고진이 아프리카에선 여전히 유용한 존재로, 그가 계속 러시아의 전략적 이익을 추구하도록 돕고 있다는 걸 보여줬다"고 평가했다. 이어 "푸틴과 프리고진은 다시 좋은 친구가 되었는데, 서방은 둘의 결별을 과장했다"고도 지적했다.

앞서 지난달 23~24일 프리고진은 러시아의 수도 모스크바로 진격하는 무장 반란을 일으켰지만, 알렉산드르 루카셴코 벨라루스 대통령의 중재로 반란을 멈추고 벨라루스로 망명했다. 서방 측 전문가나 매체들은 푸틴 대통령이 조만간 프리고진을 숙청할 것이라고 관측했다.

하지만 프리고진은 벨라루스와 러시아를 오가며 러시아 내에서 종종 모습을 드러냈다. 앞서 지난 19일엔 벨라루스 군기지에서 프리고진이 바그너 용병의 도착을 환영하는 모습이 포착된 적 있다. 러시아 대통령실은 푸틴 대통령이 반란 닷새 뒤인 지난달 29일 프리고진을 만나 3시간 동안 면담했다고 이달 10일 밝힌 적 있다.

한편 푸틴 대통령은 이날 정상회담에서 아프리카 6개국(부르키나파소· 짐바브웨·말리·소말리아·중앙아프리카공화국·에리트레아)에 수개월 내로 최대 5만t에 달하는 곡물을 무상 제공하기로 약속했다. 최근 러시아의 흑해곡물협정 철회로 국제 밀 가격이 뛰면서 아프리가 국가들의 식량위기 가능성이 커졌다.

우크라, 마리우폴 100㎞ 앞까지 전진

우크라이나 군인들이 27일 우크라이나 동남부 도네츠크주의 스타로마요르스케 탈환을 축하하는 영상을 온라인에 게시했다. 스타로마요르스케는 러시아가 점령한 동남부 핵심 거점 마리우폴에서 북쪽으로 100km 떨어져있는 곳이다. 사진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페이스북 캡처

우크라이나 군인들이 27일 우크라이나 동남부 도네츠크주의 스타로마요르스케 탈환을 축하하는 영상을 온라인에 게시했다. 스타로마요르스케는 러시아가 점령한 동남부 핵심 거점 마리우폴에서 북쪽으로 100km 떨어져있는 곳이다. 사진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페이스북 캡처

이날 우크라이나군은 남부 자포리자주(州)와 도네츠크주와 경계 부근에 있는 스타로마요르스케 마을을 점령했다고 로이터 통신이 전했다. 스타로마요르스케는 남동부 핵심 거점으로 치열한 격전 끝에 러시아에 빼앗긴 해안 도시 마리우폴과 약 100㎞ 떨어져 있는 곳이다.

CNN에 따르면 한나 말랴르 우크라이나 국방부 차관도 스타로마요르스케 탈환을 선언했고, 친러시아 분리주의 세력 도네츠크인민공화국(DPR) 소속 러시아 지원 대대 사령관 알렉산드르 코다코프스키도 이곳에서의 패배를 인정했다.

우크라이나 군인은 이날 스타로마요르스케 탈환을 축하하며 "제35여단과 '아리이' 영토방어부대가 임무를 완수하고 마을을 해방했다"고 말하는 모습을 담은 영상을 온라인에 게시했다.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도 SNS에 이 영상을 공유하고 "우리의 남부! 우리 대원들!"이라며 기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