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괴소포 공조수사' 요청받은 中 "한국과 지속해서 소통하겠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한국 전역으로 배송된 2141건의 수상한 국제우편물과 관련해 중국이 “현재 관련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지난 20일부터 전국 각지에 대만에서 발송된 것으로 추정되는 소포가 배달됐다. 경찰청

지난 20일부터 전국 각지에 대만에서 발송된 것으로 추정되는 소포가 배달됐다. 경찰청

마오닝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24일 정례 브리핑에서 “중국은 이미 한국 측으로부터 조사 요청을 받았다”며 “한국 측과 지속해서 소통을 유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경찰청에 따르면 지난 20일 울산 한 장애인복지시설에 배달된 소포에 기체 독극물이 든 것으로 의심된다는 신고를 시작으로 전국에서 유사한 신고가 닷새째 이어지고 있다.

경찰은 이 가운데 679건을 수거해 조사 중이다. 나머지 1462건은 오인 신고로 확인됐다. 지난 23일 오후 5시 기준 2058건에서 83건 추가됐다. 수거는 34건, 오인 신고는 49건 늘었다.

지역별로 보면 경기가 668건으로 가장 많고 서울 530건, 경북 101건, 인천 107건, 충남 97건, 전북 85건 순이었다. 이어 대구 78건, 충북 73건, 부사 72건, 대전 71건, 광주 59건, 전남 58건, 울산 53건, 경남 38건, 강원 30건, 제주 12건, 세종 9건 등 전국에서 신고가 잇따랐다.

경찰청은 괴소포의 최초 신고지였던 울산 장애인 복지시설에 배송된 소포의 발신지를 추적하기 위해 중국 공안부에 수사 공조를 요청했다.

한편 문제가 되고 있는 물건들은 대만 민간물류회사인 ‘대만통’이 중국에서 물건을 받아 환적 서비를 이용해 한국에 배송하는 과정에서 세관만 거쳤을 뿐 대만에 정식 입국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대만의 부총리 격인 정원찬 대만 행정원 부원장은 지난 22일 “형사경찰국의 1차 조사 결과 해당 소포는 중국 선전에서 ‘상품 환적 우편 서비스(貨轉郵·화전우)’ 방식으로 대만에 발송됐고 중화우정(대만 우정사업본부)을 거쳐 다시 한국으로 보내졌다”며 “추가 조사를 해 끝까지 추적하겠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