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카드 아멕스, 이달부터 애플페이 결제 가능

중앙일보

입력

서울 용산구 현대카드 라이브러리 건물에 부착된 애플페이 홍보물. 연합뉴스

서울 용산구 현대카드 라이브러리 건물에 부착된 애플페이 홍보물. 연합뉴스

현대카드가 발급한 '아메리칸 익스프레스(아멕스)' 카드도 이달 18일부터 애플페이 결제가 가능해진다. 아멕스 카드는 고액 소비자층이 보유하는 경우가 많아 애플페이 결제액이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

13일 카드업계에 따르면 현대카드는 지난 3월 애플페이 결제를 시작했으나 국내 점유율이 높은 비자, 마스터카드에 우선 도입됐다. 현대카드는 3월부터 아멕스 프리미엄 카드인 '센츄리온' 3종을 단독 발급하고 있다. 카드의 연회비는 10만원부터 100만원까지 해당한다.

아멕스 카드는 국내 점유율이 비자나 마스터카드보다 높지 않지만, 아멕스 사용자 중 프리미엄 고객층이 많고 아이폰 이용 비율도 높다는 것이 강점이다. 이에 따라 아멕스 카드까지 애플페이가 도입되면 프리미엄 고객층이 대거 유입돼 애플페이 결제 액수가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 아멕스가 해외 이용 혜택에 집중하고 있는 만큼 휴가철을 앞두고 해외 사용액도 많아질 것으로 기대된다.

정태영 현대카드 부회장은 지난달 말 SNS를 통해 “아멕스/애플페이는 테스트 단계”라면서 “약속드렸던 상반기를 넘겨서 죄송합니다만 부족하게라도 곧 오픈 예정”이라고 알렸다.

현대카드에 따르면 애플페이 출시 100일 동안 전체 결제 금액의 9.4%가 해외에서 결제됐다. 애플페이 이용자는 별다른 설정 변경 없이 해외에서도 아이폰을 이용해 결제할 수 있어 국내 타 카드 이용자보다 해외 결제 비중이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여신금융협회에 따르면 애플페이가 출시된 이후 현대카드의 3∼5월 신규 회원 수는 51만4000명으로 30만명대인 신한·삼성·국민카드보다 많았다. 전체 회원 수도 5월 기준 1173만4000명으로 국민카드(1172만6000명)를 제치고 3위를 차지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