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대학 총장 70% "등록금 올리겠다"…"내년에 당장" 42% 달해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이주호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지난달 29일 부산 해운대구 파라다이스호텔에서 열린 한국대학교육협의회 하계 대학 총장 세미나에 참석해 발표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주호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지난달 29일 부산 해운대구 파라다이스호텔에서 열린 한국대학교육협의회 하계 대학 총장 세미나에 참석해 발표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전국 대학 총장 10명 중 4명이 내년에 등록금을 인상할 계획인 것으로 나타났다. 절반 이상의 총장은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을 자격 고사화해야 한다고 답했다.

9일 교육부 출입기자단이 한국대학교육협의회(대교협) 하계 대학 총장 세미나에 참석한 전국 4년제 대학 총장 86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 한 결과, 41.7%(35명)가 “2024학년도에 등록금을 인상할 계획이다”고 답했다. 2025학년도 이후에 인상할 계획이라고 답한 총장도 28.6%(24명)에 달했다. 10개 대학 중 7곳이 향후 2년내 등록금 인상을 검토하고 있다는 의미다.

대학 총장들은 규제개혁이 시급한 분야로도 등록금을 뽑았다. 현 정부가 가장 시급히 개선해야 할 규제를 묻는 문항에 등록금이라고 답한 비율이 50.6%(42명)로 가장 높았다. 대학 재정지원(41%)이 두 번째였다.

총장 37명은 ‘대학 경쟁력 강화를 위해 대학 간 통합을 검토한다’고 답했다. 이중 비수도권이 27명, 수도권이 10명이었다. 비수도권 응답자 중 절반이 넘는 52.9%가 통합을 검토한다고 밝혔다.

대학 총장 52% “수능, 자격고사화 해야”

박경민 기자

박경민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수능 출제에서 킬러 문항을 배제하라고 지시한 것에 대해선 혼란이 없을 것이라는 답변이 대다수였다. 킬러 문항 배제로 변별력이 낮아져 대입 혼란이 우려된다고 답한 총장은 83명 중 18명(21.7%)에 그쳤다. 다른 총장들은 ‘변별력 저하는 있지만 대입 혼란은 없을 것이다(38명)’ 또는 ‘변별력 저하도, 대입 혼란도 없을 것이다(27명)’라고 전망했다.

교육부가 논의하고 있는 2028학년도 대입제도 개편안에 대해서는 응답자 중 절반이 넘는 51.8%(43명)가 ‘(수능을) 자격고사화해야 한다’고 답했다. 현행대로 유지해야 한다는 응답은 24.1%(20명)에 불과했다. 이밖에 수능에 서·논술형 문제를 도입해야 한다(15.7%)거나 아예 폐지해야 한다는 응답(8.4%)도 있었다.

앞서 교육부가 발표한 ‘글로컬대학30’ 예비지정 평가 결과에 대해서는 ‘대체로 만족하지만 부족한 대학도 포함됐다’는 답이 71.6%(58명)로 가장 많았다. ‘대체로 부족한 대학이 선정됐다’는 응답도 17.3%(14명)였다. 글로컬대학30은 우수한 지역 대학에 5년간 1000억원을 지원하는 사업으로, 지난달 20일 15곳의 선정 후보 대학이 발표됐다.

“장기간 등록금 인하·동결로 대학 재정위기”

한편 대교협이 193개교 총장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 결과에서도 대학 재정에 대한 위기 의식이 드러났다. 대교협이 지난달 1일부터 13일까지 진행해 138개교 총장이 응답한 결과, '고등·평생교육지원특별회계'의 지원 규모가 충분하지 않다는 응답이 98.6%에 달했다. 총장들이 가장 관심 있는 영역을 묻는 문항에서는 ‘정부 재정지원사업’, ‘신입생 모집 및 충원’, ‘등록금 인상’이 1~3위였다.

대교협은 “총장들의 주된 관심이 대학의 재정위기 및 충원율에 초점이 맞춰진 것을 확인할 수 있다”며 “이는 정부의 장기간의 등록금 인하·동결정책 기조와 최근 학령인구 감소의 사회현상이 맞물려 초래된 것”이라고 분석했다. 대교협은 “초저출산-고령사회에서 대학의 지속 가능한 발전을 위해 고등평생교육체제로의 재구조화 및 평생교육 기회 확대, 외국인 유학생의 적극 유치가 우선돼야 한다”고 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