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타민이 '혁신도구'?…"머스크 등 실리콘밸리 거물들 마약 의존"

중앙일보

입력

스페이스X, 트위터, 테슬라의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 AFP=연합뉴스

스페이스X, 트위터, 테슬라의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 AFP=연합뉴스

일론 머스크 등 미국 실리콘밸리 기업가들이 마약성 약물에 의존하는 경향이 커지고 있다는 미국 언론 보도가 나왔다.

27일(현지시간) 미국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은 내부 소식통을 인용해 테슬라, 스페이스X, 트위터 등 굵직한 기업들을 경영하는 머스크가 케타민을 복용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주변인들은 그가 케타민을 사용하는 장면을 직접 목격하는가 하면, 복용 사실을 직접 들어 알고 있는 경우도 많다고 WSJ는 전했다.

검색 엔진으로 시작해 굴지의 빅테크로 성장한 구글의 공동 창업자 세르게이 브린의 경우 ‘환각 버섯’(Magic Mushroom)을 종종 먹는 것으로 전해졌다.

스페이스X, 페이스북(현 메타) 등에 투자해 이름을 날린 거물 벤처투자업체 ‘파운더스 펀드’는 임원들이 참석하는 파티에 환각성 약물을 내놓는 것으로도 알려졌다.

WSJ은 “마약 복용이 일과 후에 이뤄지던 것에서 이제는 기업 문화 내부로 들어와 버렸다”며 “경영 최전선의 임직원들은 환각제, 그 중에서도 실로시민, 케타민, LSD 등을 비즈니스 혁신의 도구로 바라보고 있다”고 지적했다.

실리콘밸리 권역인 미 캘리포니아주(州) 샌프란시스코에서 영업·마케팅 컨설턴트로 일한 칼 골드필드는 “현재 수백만명에 이르는 사람들이 환각제를 극소량이지만 복용하고 있다”고 말했다.

WSJ은 “이런 경향은 의학적 실험도, 투자 기회도 아닌 그저 사업의 일상적 부분이 된 관행”이라며 “이는 종종 약물 의존과 오남용으로 이어진다”고 비판했다.

기업가들은 불안감·우울증 완화와 집중력 강화를 위해, 혹은 기발한 아이디어를 떠올리기 위해 마약에 손을 댄다고 한다.

테슬라에서 일하던 S. O. 스완슨은 머스크 최고경영자(CEO)가 트위터에서 이따금 마약 관련 농담을 하는 것을 보고 약물에 손을 대기 시작했다고 전했다.

실리콘밸리 전체적으로 이런 분위기가 팽배해있음에도, 상당수 기업은 직원들에게 약물 검사를 시행하지 않는 등 마약 투약을 사실상 묵인해왔다는 지적도 나왔다.

머스크와 브린은 이런 내용과 관련한 WSJ의 질의에 답변하지 않았다고 한다.

다만 머스크는 해당 기사가 WSJ 온라인에 게재된 후 트위터에 글을 올려 “SSRI(선택적 세로토닌 재흡수 억제제·항우울제의 일종)가 사람들을 좀비처럼 만드는 일이 잦다”며 “케타민을 가끔 복용하는 것이 더 나은 선택”이라고 언급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