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與, 사고당협 36곳 위원장 공모…이준석·태영호 지역구 등 4곳 제외

중앙일보

입력

국민의힘 이철규 사무총장. 연합뉴스

국민의힘 이철규 사무총장. 연합뉴스

국민의힘이 공석인 사고 당원협의회(당협) 위원장 공보에 착수한다. 사고 당협 40곳 중 당원권 정지 상태인 이준석 전 대표와 태영호 의원의 지역구를 포함한 4곳은 공모 대상에서 제외됐다.

국민의힘 조직강화특별위원회(조강특위) 위원장인 이철규 사무총장은 22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에서 “현재 우리 당 253개 당협 중 40곳이 사고 당협인데, 조강특위에서 사고 당협 현황을 분석해 총 36곳에 대한 조직위원장 공모를 결정했다”고 말했다.

국민의힘은 이날부터 26일까지 닷새간 공고를 한 뒤28일부터 이틀간 접수를 한다. 이후 조강특위에서 서류 심사와 개별 면접을 거쳐 조직위원장을 선정한 뒤 최고위에 보고할 예정이다. 조강특위는 7월 말까지 사고 당협의 조직위원장 선출을 마무리할 계획이다.

공모 지역은 서울 9곳, 경기 14곳, 인천 3곳, 부산 1곳, 울산 1곳, 경남 1곳, 대전 2곳, 세종 1곳, 충남 1곳, 강원 1곳, 전북 1곳, 제주 1곳이다. 서울 마포갑, 경기 성남 분당을 등 경쟁이 치열할 것으로 예상되는 지역이 여럿 포함됐다.

이번 공모 지역에는 당원권 정지 상태인 이준석 전 대표(서울 노원병)와 태영호 의원(서울 강남갑), 불법 자금 수수 혐의 등으로 경찰 수사가 진행되면서 최근 탈당한 황보승희 의원(부산 중·영도),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기소돼 탈당한 하영제 의원(경남 사천·남해·하동) 지역구 4곳은 빠졌다.

당 관계자는 “이 전 대표와 태 의원 지역은 당원권 정지가 풀리면 그때 가서 다시 봐야 하고, 황보 의원과 하 의원은 수사와 재판 결과를 지켜봐야 한다는 의견이 있어 보류지역으로 분류한 것”이라고 전했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