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인의혹 김남국 "당 잠시 떠날것"...윤리감찰 앞두고 자진탈당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거액 코인 보유 논란에 휩싸인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탈당을 선언했다.

김 의원은 14일 페이스북에 "존경하는 당원동지 여러분께 너무나 송구하다"며 "더 이상 당과 당원 여러분께 부담을 드리는 것이 옳지 않다고 판단해 저는 오늘 사랑하는 민주당을 잠시 떠난다"고 적었다.

그는 "중요한 시기에 당에 그 어떤 피해도 줘선 안 된다고 생각한다"며 "저는 앞으로 무소속 의원으로서 부당한 정치 공세에 끝까지 맞서 진실을 밝혀내겠다"고 밝혔다.

이어 "2020년 연고 없는 저를 받아주시고 응원해주셨던 지역위원회 가족 여러분께 마음의 큰 빚을 지게 됐다"며 "민주당을 사랑하고 아껴주시는 당원들께도 격려해주시고 응원해주셨는데 끝까지 함께 하지 못해 너무나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그러면서 "지난 일주일 허위사실에 기반한 언론보도가 쏟아져 나왔다. 법적 책임을 철저히 묻고 단호히 맞서겠다"며 "잠시 우리 민주당을 떠나지만 항상 민주당을 응원하고 함께 하겠다"고 덧붙였다.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스1]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스1]

김 의원의 탈당 선언은 '위믹스' 코인을 최고 60억원어치 보유했었다는 언론 보도로 논란이 불거진 지 9일 만에 이뤄졌다.

김 의원은 코인 보유 및 거래 과정에 불법이 없었고, 재산 신고 역시 적법하게 완료했다고 해명했지만 논란은 계속됐다.

그가 가상자산 소득 과세를 1년 후로 미루는 내용의 '소득세법 개정안'을 공동 발의한 것은 물론, 대선을 앞둔 지난해 2월 대체불가토큰(NFT) 기술을 활용한 '이재명 펀드'를 기획하고 출시한 것도 도마 위에 올랐다.

한동훈 법무부 장관 인사청문회와 이태원 참사 현안 보고가 이뤄진 법사위 전체회의 중 암호화폐 거래를 했다는 의혹까지 불거지자 이재명 대표는 김 의원에 대한 당의 윤리감찰을 지시했다.

김 의원의 탈당으로 당 차원의 진상조사나 윤리 감찰은 중단될 것으로 보인다. 무소속 의원을 민주당이 조사할 권한이 사라지기 때문이다.

이날 강민국 국민의힘 수석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또다시 꼬리 자르기 탈당”이라고 평가하면서 “얼마나 국민 알기를 우습게 알면 매번 이런 식의 꼼수로 위기를 모면하려 하는가”라고 민주당과 김 의원을 비판했다.

강 수석대변인은 김 의원에 대해 “탈당하는 순간까지도 민주당에 대한 미안함만을 내비쳤을 뿐, 국민께 진정으로 사과한다는 표현 하나, 의혹에 대해 소상히 밝히겠다는 진정성 한 줌 보이질 않았다”라고도 비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