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운영자 확정 못했던 GTX-A, 서울교통공사가 맡는다

중앙일보

입력

지면보기

경제 04면

분리개통으로 인한 운영비 손실분을 누가 먼저 부담할지를 놓고 논란이 벌어졌던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A 노선의 운영을 당초대로 서울교통공사로 맡기로 한 것으로 확인됐다.

11일 철도업계에 따르면 최근 국토교통부와 GTX-A노선 민자사업자인 에스지레일, 서울교통공사 관계자들이 두 차례 긴급회의를 갖고 분리개통에 따른 운영비 손실분 보전방안을 최종 결정했다.

이는 운영비 손실분 부담 방식을 놓고 국토부와 에스지레일, 서울교통공사 간에 이견이 큰 탓에 개통을 채 1년도 안 남긴 상태에서 운영자를 확정하지 못하고 있다는 지적에 따른 것이다. 〈중앙일보 5월 2일자 B2면 보도〉

에스지레일은 A노선 사업자인 신한은행 컨소시엄이 건설과 운영을 위해 만든 특수목적법인(SPC)이며, 서울교통공사는 신한은행 컨소시엄에 운영자로 참가해 초기에 운영권을 확보한 바 있다.

보전방안에 따르면 우선 한해 600억원씩, 4년간 최대 2400억원으로 예상되는 운영비 손실분은 먼저 에스지레일이 부담하고, 국토부가 1년 단위로 이를 정산해주기로 했다. 실시협약상 우선·분리개통에 따른 손실분은 정부가 메워줘야 한다. 이에 따라 서울교통공사는 2019년 에스지레일과 맺은 계약대로 3개월마다 운영비를 정상 지급받게 된다.

A노선은 내년 4월께 재정으로 건설한 수서~동탄 구간을 먼저 개통하고, 이어서 하반기에 운정~서울역 구간도 따로 운행을 시작할 예정이다.

서울시가 담당하는 삼성역복합환승센터(2028년 4월 완공 예정) 건설이 늦어지면서 삼성역 정차는 물론 무정차 통과도 상당 기간 어렵기 때문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