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엄마는 감쌌지만…"청소해" 이 말에 흉기 휘두른 아들 檢송치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청소하라는 잔소리에 화가 나 60대 모친에게 흉기를 휘두르고 달아난 30대 아들이 검찰에 넘겨졌다.

3일 서울 은평경찰서에 따르면 존속살해미수 혐의를 받는 30대 남성 A씨를 지난달 28일 검찰에 구속 상태로 송치했다.

A씨는 지난달 21일 오후 7시 20분쯤 서울 은평구 갈현동 자택에서 60대 어머니 B씨를 흉기로 찌르고 달아난 혐의를 받는다.

B씨는 아들이 자신에게 흉기를 휘두른 사실을 알리지 않은 채 119구급차를 불러 병원으로 이송됐다. B씨는 다행히 생명에는 지장이 없었다.

병원 측은 상처 모양새 등으로 미뤄 실수나 단순 사고가 아니라고 판단하고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범행 직후 자신의 차를 타고 도주했던 A씨를 범행 다음 날인 22일 오후 6시쯤 경기 수원시에서 체포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서울서부지법 정인재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지난달 24일 A씨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심사)을 하고 "증거인멸과 도주의 우려가 있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청소하라는 어머니 잔소리에 화가 났다"고 진술하며 혐의를 인정했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