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아들 데리고 먼저 간다”…30대 엄마와 7세 아들 숨진 채 발견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경기 평택시의 한 아파트에서 30대 엄마와 7세 아들이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3일 경찰에 따르면 전날 오후 11시 35분쯤 평택시 고덕면 한 아파트 방 안에서 30대 여성 A씨(중국 국적·조선족)와 그의 초등생 1학년 아들 B군(7)이 흉기에 찔려 숨진 채 발견됐다.

퇴근 후 귀가한 A씨 남편이 현장을 발견하고 신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자택에서는 A씨가 작성한 것으로 추정되는 "아들을 데리고 먼저 간다"는 내용의 유서가 발견됐다.

경찰은 A씨가 남편이 출근한 후 B군을 숨지게 한 뒤 본인도 자해해 사망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현장에서 타살 혐의점 등은 발견되지 않았다"며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의뢰해 자세한 경위를 파악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예방 상담전화 ☎1393, 정신건강 상담전화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청소년 모바일 상담 '다 들어줄 개' 어플, 카카오톡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