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TV에 안 나왔으면"…김주애 반기던 北주민들 싸늘해진 이유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참석한 가운데 "지난 13일 공화국전략무력의 전망적인 핵심주력수단으로, 중대한 전쟁억제력의 사명을 수행하게 될 새형의 대륙간탄도미싸일(미사일) '화성포-18' 형 시험발사가 단행되였다"고 14일 보도했다. 사진은 김 위원장과 딸 김주애. 조선중앙통신 홈페이지 캡처,연합뉴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참석한 가운데 "지난 13일 공화국전략무력의 전망적인 핵심주력수단으로, 중대한 전쟁억제력의 사명을 수행하게 될 새형의 대륙간탄도미싸일(미사일) '화성포-18' 형 시험발사가 단행되였다"고 14일 보도했다. 사진은 김 위원장과 딸 김주애. 조선중앙통신 홈페이지 캡처,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딸 김주애에 대해 초기 긍정적인 반응과 관심을 보이던 북한 주민들이 최근 거부감을 보이고 있다고 북한 내부 소식통을 인용해 자유아시아방송(RFA)이 지난 20일 보도했다.

RFA는 지난해 11월 김정은의 손을 잡고 처음 나타난 김주애가 김정은을 똑 닮은 데 대해 놀라워하며 큰 관심을 보였지만 공주처럼 차려입고 주요 공식행사에 등장해 최고의 대우를 받는 모습이 반복되면서 주민들의 반응이 부정적으로 바뀌고 있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양강도의 한 소식통은 “처음 김정은의 딸은 어린 소녀답게 (하얀 외투를 입고) 비교적 소박한 모습으로 등장했다”며 “사람들이 어린 딸의 등장을 반긴 것은 김정일이 자녀를 전혀 공개하지 않은 것과 비교되었기 때문이고 김정은을 똑 닮은 어린 딸이 친근하게 보였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하지만 지금은 소학교나 초급중학생의 소박한 모습은 온데간데 없고 옷차림부터 일반 여학생이 할 수 없는 화려한 귀족 차림으로 바뀐 데다가 주요 행사장 주석단에 등장해 머리 희슥한 간부들보다 더 높은 대접을 받는 모습이 보인다”며 그런 김정은의 딸이 “‘나는 너희와 달라’라고 말하는 것처럼 느껴진다”고 덧붙였다.

소식통은 “어린 여학생들의 반응은 더욱 놀랍다”면서 “초급중학교에 다니는 우리 딸은 김정은의 딸이 텔레비전에 나올 때면 ‘자(저 아이)는 학생이 맞나?’, ‘텔레비전에 그만 나왔으면 좋겠다’며 굉장히 언짢아한다”고 밝혔다.

함경북도의 한 소식통도 “김정은의 딸이 텔레비전과 신문에 자주 등장하는 데 대한 주민들의 반응이 별로 좋지 않다”며 “김정은의 딸이 어른을 능가하는 차림을 하고 김정은 옆에 서서 꽃주단을 밟으며 환호하는 군중 앞을 지나가는 등 특수 대접을 받는 모습을 (주민들이) 거북하게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김주애가 미사일 발사 참관 당시 입었던 것으로 추정되는 디올 외투가 쇼핑몰에서 1900달러에 팔리고 있다. 사진 디올 홈페이지 캡처

김주애가 미사일 발사 참관 당시 입었던 것으로 추정되는 디올 외투가 쇼핑몰에서 1900달러에 팔리고 있다. 사진 디올 홈페이지 캡처

앞서 김주애는 지난 3월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화성-17형’ 발사 때와 지난 13일 고체연료 추진 신형 ICBM ‘화성-18형’ 시험 발사를 참관할 때 디올의 ‘키즈 후드 다운 재킷’을 입어 이목을 끌었다. 해당 재킷은 디올 공식 홈페이지에서 1900달러(약 252만원)에 판매 중인 제품이다

이처럼 공식 석상에 고가의 명품으로 치장한 모습으로 사치품 소비에 대한 주민들의 반감을 사자 최근에는 중국제 저가 블라우스를 입고 등장하기도 했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9일 김정은 총비서가 지난 18일 국가우주개발국을 현지지도했다고 보도했다. 김 총비서의 딸 김주애는 현장에 함께 동행했다. 김 총비서는 ″4월 현재 제작완성된 군사정찰위성 1호기를 계획된 시일 안에 발사할 수 있도록 비상설위성발사준비위원회를 구성하고 최종 준비를 다그쳐 끝내라″라고 했다고 신문은 전했다.  뉴스1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9일 김정은 총비서가 지난 18일 국가우주개발국을 현지지도했다고 보도했다. 김 총비서의 딸 김주애는 현장에 함께 동행했다. 김 총비서는 ″4월 현재 제작완성된 군사정찰위성 1호기를 계획된 시일 안에 발사할 수 있도록 비상설위성발사준비위원회를 구성하고 최종 준비를 다그쳐 끝내라″라고 했다고 신문은 전했다. 뉴스1

RFA은 구글의 이미지 검색 앱인 구글 렌즈(Lens)를 통해 김주애가 지난 18일 김 위원장과 국가우주개발국을 방문할 당시 입은 베이지색 블라우스를 검색한 결과, 해당 제품은 홍콩과 중국의 온라인 쇼핑몰 등에서 판매하는 중국제 제품으로 파악됐다고 보도했다. 해당 블라우스는 온라인 쇼핑몰에서 15달러~21달러(약 2~3만원) 등으로 판매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