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의원들 "당 지도부, 민형배 복당 신속히 시켜야"

중앙일보

입력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당 지도부에 지난해 4월 이른바 '검수완박법' 통과를 위해 탈당한 민형배 의원의 복당을 청원했다.

지난 1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교육위원회 취업 후 학자금 상환 특별법 일부개정법률안에 대한 안건조정위원회에서 무소속 민형배 의원이 자신의 안건조정위원회 참여에 대한 국민의힘의 문제 제기 발언에 대해 반박하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1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교육위원회 취업 후 학자금 상환 특별법 일부개정법률안에 대한 안건조정위원회에서 무소속 민형배 의원이 자신의 안건조정위원회 참여에 대한 국민의힘의 문제 제기 발언에 대해 반박하고 있다. 연합뉴스

민주당 의원 20여명은 이날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민 의원이 조속히 복당해 무도한 윤석열 정부에 맞서 우리와 함께 설 수 있도록 신속하고 적절한 조치를 취해 주시기 바란다"고 당 지도부에 촉구했다.

앞서 민 의원은 1년 전 검찰개혁법 처리 당시 법제사법위원회 안건조정심사위원회 보임을 위해 민주당에서 탈당했다. 민주당의 복당 관련 당규에 따라 탈당한 날부터 1년이 지나 민 의원의 복당 논의가 가능하다.

이들은 기자회견에서 "지난 3월23일 헌법재판소는 국민의힘과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각각 제기한 검·경 수사권 조정법, 즉 '검찰개혁법'에 대한 권한쟁의심판청구에 대해 기각·각하 결정을 내리며, 입법권을 존중하는 판결을 내렸다"며 "검찰개혁법은 여전히 유효하다는 사실 역시 확인시켜줬다"고 주장했다.

이어 민 의원이 "좌초될 위기에 처한 검찰개혁법을 통과시키기 위해 정치적 결단을 한 것"이라며 "민 의원의 결단이 없었다면 지금도 검찰개혁에 저항하며 입법권에 도전하고 있는 윤석열 정부에 제대로 맞설 수 없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럼에도 민 의원은 탈당으로 인한 온갖 비난을 홀로 감내하고 있다"며 "당을 위한 희생에 이제 응답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들은 "민 의원이 김건희 특검법과 대장동 50억클럽 특검법을 위해 농성을 이어가고 있고 민주당의 대여 투쟁에 함께하고 있다"며 "민 의원을 더 이상 광야에 외롭게 두지 않았으면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성명에는 안민석·도종환·박광온·유기홍·김영호·이재정·강득구·강민정·김승원· 김용민·김의겸·문정복·서동용·양이원영·유정주·윤영덕·이수진(동작)·정필모·최강욱·최혜영·황운하 의원이 이름을 올렸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