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美대선 조작' 가짜뉴스 내보낸 폭스뉴스, 1조원 배상한다

중앙일보

입력

투·개표기 업체 도미니언의 CEO 존 폴로스가 18일(현지시간) 미국 델라웨어 윌밍턴에 있는 레오나르드 윌리엄스 저스티스 센터 앞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투·개표기 업체 도미니언의 CEO 존 폴로스가 18일(현지시간) 미국 델라웨어 윌밍턴에 있는 레오나르드 윌리엄스 저스티스 센터 앞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미국의 2020년 대선을 사기라고 주장하며 개표기 조작 가능성을 집중적으로 다뤘던 미국 폭스뉴스가 해당 업체에 7억8750만 달러(약 1조391억원)를 배상하게 됐다.

폭스뉴스와 투·개표기 업체 도미니언 보팅 시스템은 도미니언 측이 제기한 명예훼손 소송과 관련해 이같이 합의했다고 미국 매체는 1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도미니언측 저스틴 닐슨 변호사는 언론 인터뷰에서 “진실이 중요하며 거짓말에는 대가가 따른다”고 말했다.

보수성향인 폭스뉴스는 2020년 대선 이후 도미니언이 당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후보 당선을 위해 투표 결과를 조작했다는 음모론을 반복적으로 보도했다.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과 조 바이든 대통령이 대결한 당시 대선에서 트럼프 전 대통령을 찍은 표를 바이든 대통령 표로 바꾸면서 트럼프 전 대통령이 패배했다는 주장이었다.

이에 대선 당시 28개주에 투표기를 공급한 도미니언은 2021년 1월 폭스사에 16억 달러(약 2조원)를 청구하는 소송을 냈다.

폭스뉴스는 이 소송을 각하해줄 것을 지난해 미국 델라웨어주 상급법원에 요청했으나 기각되면서 소송이 계속 진행됐다.

이 과정에서 폭스뉴스의 유명 진행자와 경영진도 선거 조작 보도를 내보내면서도 이 주장이 사실인지에 대해서는 의구심을 표시했다는 폭스뉴스 이메일과 증언 등이 최근 공개되기도 했다.

폭스뉴스의 도미니언 명예훼손 사건은 이번 합의를 판사가 최종 수용하면 종료된다.

다만 만약 재판이 실제 진행됐을 경우 ‘언론·출판 등의 자유’와 관련된 미국 수정헌법 1조 등을 근거로 폭스뉴스 경영진들이 허위 방송에 대해 책임져야 한다는 것을 입증하기는 어려울 수도 있었다고 AP통신이 전문가들을 인용해 보도했다.

미국 대법원은 1964년 언론의 명예훼손이 성립하려면 매체가 악의를 갖고 거짓 주장을 보도했다는 것을 입증해야 한다는 취지의 판결을 한 바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